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군, 제8회 오일도 전국백일장 개최

오는 12일... 영양 가을풍경에 취해 시인이 되는 날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10/10 [09:05]

▲     영양군 제공


【브레이크뉴스 영양】나영조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오는 12일 오일도 시공원 일원에서 오일도 시인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8회 오일도 전국 백일장’을 영양문인협회 주관으로 개최한다.

 

오일도 시인의 고향인 감천마을에서 올해 8회째 열리는 오일도 전국 백일장은 글쓰기와 시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참가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초등부와 중등부, 고등부, 대학·일반부를 대상으로 백일장(운문)을 진행하며 아울러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시화전시, 청소년들의 시 낭송과 장기자랑을 볼 수 있는 청소년문화제, 안도현 시인의 특강 ‘네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등 시와 음악, 인문학이 어우러지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영양군 영양읍 감천리 출신인 오일도 시인은 시 전문지 시원(詩苑)을 창간, 문단에 예술지상주의의 꽃을 피우게 했다.

 

그의 작품은 주로 낭만적인 서정과 애상에 바탕을 두고 자유로운 감정 표출에 치중하였다는 특징이 있다. 주요 작품에는 《눈이여! 어서 내려다오》,《노변의 애가》등이 있다.

 

(사)한국문인협회 영양지부 양희 회장은 “깊어가는 가을의 아름다운 정취 속에서 영양의 문인들이 주옥같은 글을 남겼듯이 많은 분들이 참가하셔서 오늘 하루 시인이 되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