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봉화 설죽예술제 ‘성황’

조선대표 여류시인 설죽 기려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10/10 [08:51]

▲     봉화군 제공


【브레이크뉴스 봉화】나영조 기자=  조선 대표 여류시인 ‘설죽’을 기리는 2019 설죽예술제가 지난 8일 오후 6시30분 봉화군 은어송이테마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향토여류시인 설죽은 여종시인, 기녀시인, 천재시인 등으로 불리우며 빼어난 한시 166수를 남겼으며 동시대를 살다간 황진이, 매천 등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뛰어난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설죽이 남긴 시 낭송과 더불어 플롯 연주, 가야금 및 해금 연주, 민요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함께 열려 시와 공연을 동시에 즐겼다.

 

이번 예술제를 주관한 한국예총 봉화지부 정해수 회장은 “설죽은 봉화군의 대표적인 시인이며 이를 활용해 예술제를 개최할 수 있음은 봉화군의 큰 자산이자 보물이다”고 말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우리군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항상 노력을 아끼지 않는 정해수 회장님과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군에서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취재본부장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