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도산에서 청량까지 예던 길 좋구나

대경연구원 + 경북미래재단 공동 도산과 선비들이 걷던 힐링의 길 체험 프로그램 운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09 [14:00]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대구경북연구원(오창균 원장)과 경북미래문화재단(황지영 이사장)이 ‘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 길!’ 이라는 선비체험 공연콘텐츠를 공동으로 운영한다.

 

오는 10월 12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일요일 총 15회 운영 예정인 이번 사업은 선비이야기 여행 권역의 총괄기획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이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을 통해 국비 1억 1천만 원을 확보해 추진하는 여행상품이다. 

 

 

‘예던 길’은 최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도산서원에서 청량산을 퇴계이황이 오가던 길로, 독일의 헤겔, 야스퍼스, 괴테가 걸었다는 독일 하이델베르크의 산책로인 ‘철학의 길’에 비견할 수 있는 아름다운 사색의 길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퇴계 이황이 지은 ‘도산십이곡’의 주요 배경이 되었던 곳으로도 유명한 데 도산십이곡 ‘녀던길’을 현대적으로 풀이하면 ‘바른 길’이자 진리의 길이 된다. 퇴계 이황은 예던 길을 ‘그림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라 하며 사색을 즐기며 극찬을 하기도 했다.

 

때문에 ‘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길’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권역에 속한 퇴계 이황의 예던 길을 걸으며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연계하고, 이를 통해 참가자들이 현대인의 삶에 스며있는 선비의 자취와 이야기를 직접 체험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안동역을 출발한 예던 길은 이후 도산서원과 선상 수상길을 지나고 호반 자연휴양림과 고산정, 이육사 문학관을 둘러보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둘레길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우선 도산서원에서는 연극을 통해 도산서당의 유래와 퇴계 이황의 철학과 삶을 문화 해설을 듣는다. 선성현 문화 단지 한옥체험관에서 점심식사 후 안동호 수면 위로 걷는 선상 수상길에서 호반자연휴양림까지 트레킹을 진행한다.

 

‘미스터 선샤인’ 주요 촬영지인 고산정을 둘려 본 후 이육사 문학관으로 이동한다. 이육사 문학관에서 이육사의 삶의 공연 해설과 이육사의 딸이신 이옥비 여사의 특강, 264 와인을 마시며 즐기는 재즈 공연을 끝으로 투어가 마무리된다.

 

참가자들에게는 이벤트를 통해 푸짐한 예던길 기념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육사 시낭송 이벤트를 통해 한옥 숙박권, 만족도 조사 이벤트, 예던길 인생샷 이벤트를 실시한다. 또한 참가자 전원에게는 예던길 기념 책자와 기념품을 제공된다. 참가신청은 경북미래문화재단에서 참가신청서를 다운 받고 작성해 접수하면 된다. 참가비는 1만원이며 회차별로 선착순 20명으로 진행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도산, 예던 길, 청량산, 이황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