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지사 경북도 방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4 [15:57]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신남방국가의 주축인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지사 일행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참석과 도‧주간 우호 강화를 위해 13일부터 14일까지일정으로 경상북도를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주지사 예방(인도네시아 전통의상)     © 경북도

 

13일에는 족자카르타주정부에서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축하하기 위해 파견한 주립 무용단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여 찬사를 받았으며, 주지사 일행은 같은 날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참석하여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관람하면서 경북 정신의 얼과 문화를 직접 체험하는 등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14일에는 도청을 찾아 이철우 도지사와 면담을 통해 교역과 투자 확대, 국제관계 협력 등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의 주요 현안에 대해 폭넓게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주지사는 지난 6월 이철우 도지사가 족자카르타 방문시 건의한 새마을 운동 시범마을 계속 지원을 재요청하였으며 향후 새마을 교류가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함과 동시에 도‧주 간의 다양한 분야 교류 확대를 위해 협의했다.

 

하멩쿠 부오노 10세 주지사는 이번 면담을 통해 “도․주간의 교류는 양 국가 간의 우수사례로 손꼽히고 있으며, 새마을 분야도 중요하지만, 앞으로도 다방면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먼저, 주정부의 훌륭한 무용단 파견과 경주 엑스포 참석을 위해 먼 길을 와 주셔서 감사하며, 지난 10여 년간의 교류를 통해 앞으로도 문화, 관광, 경제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상생의 지평을 열어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와 족자카르타주는 2005년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농업‧새마을, 국제학술세미나, 체육교류, 한국연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이어오고 있으며 특히 경북도가 운영하는 한국어 초청연수 프로그램에지금까지 9명의 족자카르타주정부 공무원이 참가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유지해 오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