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한의대, 태극민턴 활성화 및 지도자 양성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5 [14:09]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지난 14일 기린체육관에서 태극민턴의 활성화와 지도자 양성을 위해 국제태극민턴연맹 배효대 총재를 초청해 ‘태극민턴의 이론과 실습, 경기지도법’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 태극민턴을 직접 실습하고 있는 실버스포츠학전공 학생들     © 대구한의대

 

태극민턴은 우리나라가 종주국임을 표시하고자 태극기의 ‘태극’과 배드민턴의‘민턴’을 합성하여 만든 New-sport로 양손을 번갈아 사용함으로써 좌뇌와 우뇌개발을 동시에 시켜주어 기억력 향상으로 인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학습효과와 어른들의 치매예방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가까운 거리에서 콕을 주시하기 때문에 동체시력과 집중력향상에 도움이 되며, 가로 3m×세로 2m의 작은 코트 내에서만 움직임으로 무릎과 발목, 어깨와 손목 등에 무리를 주지 않으므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운동이다.

 

이날 특강은 실버스포츠학전공 30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태극민턴의 용어와 규격, 경기진행방법, 경기종류 등에 대한 이론과 학생들이 직접 태극민턴을 실습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특히 실버스포츠학전공에서는 향후 태극민턴 지도자반을 개설해 태극민턴 지도사를 양성할 예정이다.

 

국제태극민턴연맹 대구협회장을 맡고 있는 박동균 대외교류처장은 “한 손만을 이용해서 운동을 하는 각종 라켓종목의 단점을 보완해 만든 태극민턴은 양손운동으로 세계최초로 우리나라에서 시작되어 전 세계로 보급되고 있으며, 어린이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신종스포츠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