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10월 다양한 행사로 ‘독도의 달’ 의미 되새긴다

김두한 해양수산국장,"명백한 우리영토인 독도 영토주권 수호에 최선"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6 [14:3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독도수호걷기대회를 비롯한 다양한독도수호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이를 통해 독도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긴다.

 

▲ 한국관광100선(독도)     ©경상북도 제공

 

먼저, 전국 대학 최초로 독도학과가 개설되어 있는 한국복지사이버대학이 주관하는 제5회 독도수호걷기대회가 19일 오전 경산시 남천변 일원에서 독도퀴즈게임, 독도퍼즐 맟추기 등 독도관련 체험부스와 독도퍼포먼스 등으로 치러진다.

 

24일에는 독도에 서식했던 토종 바다사자 강치가 멸종하게 된 역사적 배경을 소재로 한 독도뮤지컬 공연(리멤버- 독도, 그리고 이야기)이 도청 동락관 공연장에서 청소년과 공무원 및 일반인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진행되어 초․중교 자라나는 미래세대에 독도교육의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5일 오전에는 미스 대구․경북과 경북관내 중고등학생들이 포항 영일대 해상누각 앞에서 대한제국 독도칙령 반포 119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퍼포먼스와 함께 ‘나의 독도, 오! 대한민국’노래에 맞춰 독도사랑 플래시몹을 한다.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28일까지 도청 안민관에서는 미국조선미술협회장신동훈씨의 제안으로 성사된 ‘우리땅 독도‘를 대표작품으로 하는 고 선우영 작가와 ’독도와 물새’를 대표작으로 하는 고 정창모 작가의 독도의 풍경을 주제로 한 그림 작품 26점이 전시되고 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남북 문화교류 및 독도수호의 공동협력기반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또한, 독도, 울릉도, 동해바다, 안용복 등을 주제로 문학, 미술, 서예, 사진, 동영상부문에서 경합을 다툰 제9회 대한민국 독도문예대전 수상작품 전시회가 10월 1일부터 10월 6일까지 서울 용산문화원에서, 10월11일부터 10월16일까지 예천군청 전시장에서 열렸으며, 대회 대상은 서예부문 김희장씨가 차지했다.

 

▲ 김두한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     © 현대해양 캡쳐

김두한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국민들에게 민족의 상징 독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기회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일본의 의도적 역사왜곡과 끊임없는 독도침탈행위에 맞서 독도사랑 정신을 고양시키고,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영토인 독도의 영토주권 수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