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선진지 견학 차 ‘통영시 이‧통장협의회 270여명’ 포항시 방문

포항시장학회에 1백만 원 기탁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0/20 [23:03]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18일 경남 통영시 이‧통장협의회 270여명이 포항시를 방문해 시청 대회의실에서 환영행사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 통영시 이․통장협의회 270여명이 포항시를 방문해 이강덕 시장이 환영 행사를 갖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선진지 견학 차 다른 자치단체의 이·통장들이 소규모로 방문한 적은 있었지만 이번처럼 대규모인 270명이 넘는 이‧통장이 한번에 포항을 찾은 것은 처음이다.

 

특히 이번 방문은 지난달 2일 포항시 이․통장연합회가 국내연수 프로그램으로 통영시를 방문한 교류행사의 결실로 볼 수 있다.

 

통영시 이‧통장협의회 김상기 회장은 “우리 통영시와 비슷한 지리적 특성을 가지고 오늘날의 대한민국의 산업화의 근간을 이룬 포항시가 이제는 자연친화적 도시로서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해가고 있다는 소식을 자주 접했다”며 “때마침 지난 9월에 포항시 이‧통장연합회에서 통영시를 찾아와 줘 지역에 큰 도움을 받아 그 고마운 마음을 잊을 수 없어 이렇게 방문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행정기관에서의 관광객 유치는 한계가 있기에 이처럼 민간 교류가 확대된다면 지자체들의 지속가능한 상생발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민간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통영시 이․통장협의회는 포항시 장학회에 1백만 원의 기탁금을 전달하고, 이들은 앞서 오전에는 죽도시장에서 오찬과 함께 장보기 시간을 가졌으며, 오후에는 포스코 등을 견학했다.

 

포항을 방문한 통영시 한 통장들은 “얼마 전 태풍으로 피해가 있었던 걸로 들었는데 거리도 깨끗이 정리되어 있고, 철의 도시라는 딱딱한 이미지가 아닌 철길숲 등을 보며 친근함과 포근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가족과 함께 다시 한 번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최근 철길숲,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등 관광인프라의 확충으로 기관 및 단체들의 방문이 늘어남에 따라 ‘다시 찾고 싶은 도시’의 이미지 향상을 위해 힘쓰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