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장애인들의 숙원사업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신축(이전) 준공식

장애인근로자 미래를 향한 일터 자활·자립 및 일자리 증대 기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0/20 [22:4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18일 청하면 월포리 신축부지에서 이강덕 시장을 비롯한 시·도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및 장애인근로자, 지역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을 완공하고 준공식을 갖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지역 내 장애인일자리 사업 확대 추진을 위해 포항시는 1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하면 월포리에 지상2층(1층 공장, 2층 노유자 시설) 1,379㎡ 규모로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신축을 추진해 지난 9월 완공했다.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은 현재 30여명의 장애인근로자 및 훈련생들이 쓰레기종량제 봉투 및 현수막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두호동에 위치한 기존 시설이 지진피해 및 공간협소로 장애인 추가 고용, 수주 물량 공급 차질 등 어려움이 커짐에 따라 확대 운영하고자 새롭게 건립됐다.

 

신축 건물은 장애인 편의증진을 위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으로 설계하고 편의시설을 극대화로 근로 장애인들과 훈련생을 위한 일자리 맞춤형 복지공간으로 구성해 지역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고용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 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드린다”며 “쾌적하고 안전한 작업 환경으로 탈바꿈한 이곳에서 보다 많은 장애인들이 즐겁게 일하고 나아가 삶의 주체로서 자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