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경상북도 문화관광공사와 관광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 포항관광 르네상스 시대 실현 본격화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0/20 [22:2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를 핵심 관광지로 육성해 포항관광의 르네상스 시대를 실현하기 위해 경북 문화관광공사와 지난 1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과 김성조 경북 문화관광공사 사장(왼쪽)이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 관광 르네상스 실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협약식은 이강덕 포항시장, 김성조 경북 문화관광공사 사장을 비롯해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영일만 관광특구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유관단체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포항시와 경북 문화관광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전략 및 노하우 공유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 맞춤형 상품 공동 개발 및 관광마케팅 협업체계 구축 ▴크루즈관광 활성화를 위한 해양관광 상품 개발 및 홍보 ▴관광서비스업 인프라 개선 사업 및 인적자원 양성 ▴기타 해양문화관광 활성화에 필요하다고 인정하고, 유기적인 관광 협업체계를 구축해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핵심 관광자원으로 육성 발전시키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8월 지정된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는 포항운하, 송도해수욕장, 죽도시장, 중앙상가 실개천과 야시장, 영일대해수욕장, 환호공원 등 여러 특색 있는 관광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경북 문화관광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 지역만이 가지고 있는 관광자원의 강점을 육성․발전시켜 글로벌 해양문화관광 도시로 한 단계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시장은 “포항시는 해돋이 명소로서의 명확한 지역 정체성, 동해안 해안선 도시 중 최장인 204km에 이르는 천혜의 해안절경과 풍부한 해양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강점과 특구지정으로 탄력을 받게 될 해상케이블카 설치, 워터파크 등 오션 테마랜드 유치, 형산강과 바다를 잇는 수변공간 조성 사업 등에 시민의 역량을 결집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