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청소년, 생애 첫 대가야 나들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2 [14:54]

【브레이크뉴스 경북 고령】이성현 기자=고령군(군수 곽용환)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서울지역 청소년(중학생)을 초청해 대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는 교류행사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 서울시 청소년, 생애 첫 대가야 나들이     © 고령군

 

이는2015년 고령군과 서울시와 업무협약 이후 네 번째를 맞이하는 청소년 교류활동이다.

 

서울에서 출발하여 4시간 만에 고령군에 도착한 78명의 교류단은 서울시 소재 7개 중학교(경희중, 언북중, 동원중, 신현중, 국사봉중, 신양중, 선정중)의 중학생들과 인솔교사 그리고 망우청소년센터의 지도자들로 구성되었다. 이들 모두 생애 처음으로 고령을 방문했다.

 

대가야의 도읍지, 고령을 방문한 첫날에는 가얏고마을의 주민들이 정성껏 준비한 음식으로 식사를 하고 가야금연주체험, 지산동 고분군 트래킹을 한 뒤 저녁시간에는 대가야체험캠프에서 건강한 소시지 만들기체험과 저녁식사를 하고 대가야생활촌에서 여장을 풀었다.

 

둘째 날에는 개실마을을 방문하여 점필재 김종직 선생에 대하여 알아보고 전통 엿만들기체험을 시작했다. 이어 왕릉전시관, 우륵박물관을 둘러본 후 고령군의 청소년과의 교류활동을 위해 ‘대가야학생문화축제’에 참가하여 뜨거운 환영과 함께 상호 문화교류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청소년교류단은 대가야다례원과 기마문화체험장을 방문하여 다도예절과 승마체험을 함으로써 역동적이고 신나는 하루를 마쳤다.

 

셋째 날에는 농촌에서 고구마수확체험을 한 후 교과서에서 배웠던 장기리암각화를 방문하였고, 팔만대장경을 이운했던 개경포공원에서 잠시 역사를 거슬러 보는 순간을 가졌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향토기업이자 국내 기와제조업 1호인 고령기와를 방문하여 경복궁을 비롯하여 우리나라 주요 문화재의 지붕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기와의 다양한 형태와 전통기와박물관에서 대가야의 후손들이 살고 있는 고령의 예술적 혼과 우수성을 확인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환영인사에서 “520년의 대가야 역사와 문화는 이제 한국을 넘어 유럽의 이탈리아까지 알려져 상호 문화교류를 하고 있는 만큼 보편적 가치와 우수성은 입증이 되었다”고 하면서 “특히, 고령군이 주도로 시작한 서울시와 고령군과의 청소년 교류사업은 도농 간 상생발전의 매개역할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 계속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와 우호교류협약을 맺은 후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청소년 문화교류사업은 특히, 고령군의 청소년들에게 큰 혜택을 입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청소년교류사업에 대한 예산을 증액하여 고령군 청소년이 서울방문시 3박 4일간의 일정에 대한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있으며, 년 초에 서울시 공모사업을 통해서 우수한 프로그램을 선정하여 고령군 청소년을 위하여 운영하여 왔다.

 

그 동안 고령군에서는 고령중학교(2017년)와 다산중학교(2018년)가 서울시를 방문하여 청소년 문화교류를 했으며, 매번 참가학생과 교사들이 프로그램에 대하여 매우 만족하였으며 학부모들로부터도 호평을 받아왔다.

 

다음주 28일부터 31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고령군의 4개 학교(쌍림중, 성산중, 우곡중, 고령중개진분교장) 전교생과 인솔교사 일행 81명은 고령군 청소년 문화교류단을 꾸려 서울시를 답방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