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릉 사동 마을회관 신축 공사장 ‘와르르’ 아찔

일주도로변 차량 통행 빈번 2차사고 발생 우려도 커

김문도 기자 | 입력 : 2019/11/01 [17:53]

▲     © 김문도 기자


【브레이크뉴스 울릉】김문도 기자=울릉군 사동 3(166-1번지)마을회관 신축 공사장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사람이 다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오후230분께 현장근처를 지나던 공 모씨(울릉군 의료원근무)가 부상을 입었다. 이번 사고는 예고된 인재라는 지적이다. 주민들은 사고현장은 그 주변이 마사여서 늘 물이 많이 나오는 곳인데도 공사 전 지질검사 등 상응한 조치를 하지 않고 막무가내로 발주하는 울릉군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날 붕괴 현장은 일주도로변이라 차량 통행이 빈번해 2차사고 발생까지 우려되고 있다.

 

울릉군 관계자는 보강을 끝낸 뒤 공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 봄에도 사고공사장에서 100m 떨어진 곳에서도 토사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지금까지 처리를 하지 않고 있어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