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덕군, 강구면 수해복구추진위원회 구성

민관협력으로 수해개선복구사업 조기 완료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11/07 [13:34]

▲    강구면 수해복구추진위원회 회의 모습  /영덕군 제공


【브레이크뉴스 영덕】나영조 기자=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6일 강구면 오포리 일원의 수해피해개선복구사업 조기 마무리를 위해 ‘강구면 수해복구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강구면 오포리는 지난해 태풍 ‘콩레이’ 때 오십천 수위상승과 화전천 범람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고 올해도 태풍 ‘미탁’의 기록적인 폭우로 주택과 도로가 침수되고 공공시설물이 파손돼 다수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영덕군은 강구면 오포2리 마을이장을 위원장으로 12명의 강구면 수해복구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수해개선복구사업에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민관이 협력해 추진과정의 애로사항과 각종 민원사항을 신속히 해결하여 수해복구사업을 조기에 마무리 할 계획이다.

 

영덕군과 추진위원회는 수해개선복구사업 추진상황을 함께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협력하는 등 수해복구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박현규 안전재난건설과장은 “지역주민들이 수해복구사업에 참여해 민관이 소통하고 문제점을 함께 해결한다면 조기에 수해복구를 마무리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부실시공과 재발방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