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도지사와 함께하는 연애의 참견

도내 청년·대학생 150여명과 함께 하는 소통공감 토크콘서트 개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08 [17:16]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8일 경북도립대학교 청남교육관에서 지역 내 청년․대학생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대학생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소통공감 토크콘서트     © 경북도

 

지난 5월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대학생들과 외모와 진로, 취업 등에 대한고민을 밀도있게 다뤘다면 이번에는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상담을 통해 취업과 출산 등 지역 인구정책에 대한 청년들의 요구를 들어봤다.

 

1부‘연애의 간섭’에서는 이철우 지사와 성대모사 개그의 달인 안윤상이 일일 고민해결사로 나서 연애를 잘하는 방법, 결혼은 왜 필요한지, 가족의 의미 등의 고민에 대한 답변을 들어 보았다.

 

안윤상은 연애를 잘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개인기가 필요하다며 성대모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지사는 청춘시대‘썸’타본 연애담과 결혼․취업과정 등에 대하여 진솔하게 말하며 고민하는 청춘들에서 인생 선배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경상북도에서 추진하는 청년일자리사업, 미혼남녀 커플매칭, 작은결혼식장 운영,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등을 언급하며 경상북도만의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소개했다.

 

2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올인(All人)’에서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정한민 교수를 모시고 진행했다.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시대 인적자산인 청년들에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해 가는 유연성을 강조하며 인구구조와 직업군 변화에 대한 강의를이어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경상북도의 미래인 우리 청년들과 함께 연애, 취업, 결혼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도지사로서 경북에 새바람을 불러 일으켜, 일자리가 있고 청년이 행복한 경북을 만들 것을 약속한다”며

 

“오늘 토크콘서트에서 들은 청년들의 니즈(Needs)를 지역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만들어 도정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내년에도 청년 토크콘서트를 비롯한 권역별 인구정책 대토론회, 찾아가는 인구교육, 다둥이가족 대잔치, 아이사랑 가족대축제, 미혼남녀 동아리 활동지원 등 지역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한도민 공감대 확산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시군 맞춤형 저출생 극복방안 마련을 위한 도 자체 공모사업과 중소기업 가족친화인증제도 확산, 신혼부부 주거지원, 공공산후조리원 확대, 공백 없는 돌봄체계 구축,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등 취업, 결혼, 출산, 보육에 이르는 삶의 전 과정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