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따뜻한 무료급식소 ‘청림별관’ 지역사회에 문 열어

포스코1%나눔재단, 지역 내 노인들의 더 좋은 무료급식 환경지원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11/08 [16:50]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이사장 최정우)은 포항시(시장 이강덕)와 8일 포항시 청림동에 무료급식소 ‘청림별관’ 개소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3년 설립되어 포스코 직원들의 급여 1% 기부와 임직원 기부금액에 상응하는 회사 매칭그랜트 출연으로 운영되고 있는 포스코1%나눔재단은 그 동안 지역사회 이웃들이 꼭 필요로 하는 청소년단기보호쉼터, 청년쉐어하우스, 학대피해아동쉼터 등의 복지시설을 건축해 왔다.

 

▲ 조형물 가운데에서 왼쪽이 이강덕 포항시장, 오른쪽이 김학동 생산본부장 모습     © 포스코 제공

 

포항에는 2013년 가족으로부터 학대 받는 노인의 신변보호와 심리치료를 위한 노인보호쉼터를 건립한 데 이어 이번에 두 번째로 청림별관을 건립하게 되었다.

 

포항시 청림동은 노인 인구 비율이 20%로 높은 편이지만 기존에 있던 무료급식소가 30여석의 규모에 서로 등이 닿을 만큼 좁고 불편해 설립이 꼭 필요한 시설이었다.

 

이에 포항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포스코1%나눔재단이 포스코가 보유한 스틸하우스 건축공법을 활용하여 튼튼하고 아름다운 건축물을 완공해 포항시에 기부채납했다.

 

청림별관 설계는 젊은 건축가상을 수상한 조장희 제이와이 아키텍츠 건축사무소가 참여해 어르신들이 여유 롭고 따스한 환경에서 즐겁게 식사하실 수 있도록 설계했고 포스코휴먼스가 시공해 스틸하우스 건축공법의 완성도를 높였다.

 

청림별관은 연면적 466㎡ 규모의 지상 2층으로 건축되어 1층은 노인을 위한 무료급식소(320㎡, 100석 규모)로, 2층은 아동·청소년을 위한 북카페(146㎡)로 설계되어 건물의 활용성을 높였다.

 

▲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과 김학동 생산본부장(가운데)이 지역 어른신께 배식봉사를 하는 모습     © 포스코 제공

 

개소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코 임직원들이 고귀한 뜻을 모아 봉급의 1%씩 모은 기금으로 무료급식소를 개소하게 되어 매우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을 보살피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 김학동 생산본부장은 “청림동은 포스코에 바로 맞닿아 있는 각별한 곳이며 포스코와 그룹사 임직원들의 1%기금으로 건립된 청림별관이 지역의 어르신들의 사랑방, 청소년을 위한 공부방으로 사랑받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경영이념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지난 9월 20일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에서 ‘청림별관’ 건축으로 지역사회의 공간문화를 주체적으로 조성한 공로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무료급식소, 청림별관,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