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메트로환경, 신입사원 공채 경쟁률 8.2대1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1/12 [15:36]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대구도시철도공사의 자회사인 대구메트로환경가 하반기 신입사원 51명 모집에 총488명이 지원했다.

 

▲ 김태한 (주)대구메트로환경 사장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대구메트로환경(사장 김태한)은 4일부터 7일까지 2019년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시험 지원서를 접수한 결과, 경비직에 4명 모집에 70명이 지원, 17.5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51명모집에 총 418명이 지원해 평균 8.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2일 밝혔다.

 

모집유형별로 경쟁률을 살펴보면 신규채용은 39명 모집에 372명이 지원해 평균 9.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경력(자격)제한 채용은 8명 모집에 37명이 지원해 평균 4.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일반 경비직 공개경쟁 분야는 4명 모집에 70명이 지원해 17.5대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모집인원이 가장 많은 환경직은 34명 모집에 289명이 지원해 8.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보훈대상자의 취업지원을 위해 별도로 모집한 보훈특별채용 분야에는 4명 모집에 9명이 지원했다.

 

이번 채용은 지난 상반기와 달리 체력검정에 ‘앉았다 일어서기` 종목이 추가되어 채용의 변별력이 강화되었으며, 면접심사위원도 전원 외부위원으로 구성해 공정성도 더욱 높였다.

 

대구메트로환경은 응시 지원자를 대상으로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서류심사 및 체력검정을 치르고, 11월 27일에서 28일 면접시험을 거쳐 12월 3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태한 대구메트로환경 사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와 심사를 통해 대구도시철도의 청결과 위생을 책임지고 있는 대구메트로환경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겠다고”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