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어민소득 증대 위해 해삼 14만8천 마리 방류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11/13 [16:22]

▲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나영조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13일 수산자원 증강 및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감포읍 감포, 전촌, 나정2리 어촌계 마을어장 3개소에 어린 해삼 14만8천마리를 무상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해삼은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우량 어미만을 선별, 직접 종자 생산해 분양한 것으로 지난 5월에 수정된 알을 받아 약 6개월간 사육한 1~7g정도의 건강한 해삼이다.

 

해삼은 바위틈이나 모래바닥에 서식하는 정착성 어종으로 방류 후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이다.  또한 성장이 빨라 방류 후 2~3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민들의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중모 해양수산과장은 “경상북도에서 매년 실시하고 있는 무상 방류 사업은 어촌 소득 증대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 어민들에게 매우 반응이 좋은 사업”이라며 “경제성이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11월 중 수산자원관리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어린 해삼 43만 마리를 관내 마을어장 4개소에 추가로 방류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