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 시작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13 [17:09]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경산시는 안정적인 식량 확보와 정부양곡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13일, 하양농협 한사창고를 시작으로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에 나선다고 밝혔다.

 

▲ 경산시, 공공비축미 매입     © 경산시

 

시가 올해 매입하는 공공비축미곡 물량은 총 35,151포대(1,406톤)로 매입품종은 삼광벼와 일품벼 2개 품종이며 오는 12월 3일까지 13일간 지역 내 농협창고에서 매입한다.

 

전체 물량 1,406톤 중 톤백(800kg) 매입량이 779톤으로 55.4%를 차지하고, 소형 포대(40kg) 매입량은 627톤으로 44.6%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농촌인구의 고령화 문제해결과 비용절감을 위해 점차적으로 톤백 매입량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이날 하양농협 한사창고에서 실시된 매입에서는 51농가에서 2,658포대(40kg)가 출하하여 이중 37.5%인 997포대가 특등을, 62.5%인 1,661포대가 1등을 받아 수확기의 기상상황 등을 고려할 때 당초 예상보다는 수매등급이 비교적 잘 나왔다는 평가이다.

 

최영조 시장은 매입 첫 날인 13일 아침 일찍 수매현장을 찾아 “올해는 유례없이 벼 수확기의 잦은 비와 태풍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이러한 여건들을 잘 이겨내고 벼를 출하한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