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20회 상주전국민요경창대회 성료

명창부 대상 대통령상 이은자씨 수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14 [16:19]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지난 13일 상주문화회관에서 전국에서 참가한 경연자와 시민 등 5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개최한 ‘제20회 상주 전국민요경창대회’ 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 민요경창 대회 대통령상에는 명창부의 이은자씨(대구시)     ©상주시

 

이번 대회에서 대통령상에는 명창부의 이은자씨(대구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는 올해 20회째로 2015년부터 명창부 대상의 훈격이 대통령상으로 격상되었으며, 전국에서 126팀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으며, 무려 7시간에 걸친 열띤 경연을 벌였다.

 

일반부 대상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백희순씨(경북 의성군), 신인부 장원(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상)은 천귀순씨 외 3명(경남진주시), 학생부 장원(경상북도교육감상)은 김지후 학생(대구사월초교)이 수상하는 등 모두 14개 부문에서 입상의 영광을 안았다.

 

상주시장 권한대행 조성희 부시장은 “상주는 상주서보가, 상주아리랑,상주공갈못 연밥따는 노래 등 상주만의 고유한 민요가 있어 민요의 고장이라 해도 손색이 없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일반인과 국악인이 함께 호흡하는 명실상부한 전국대회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