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원 화인의원 원장 '용흥동 이야기' 발간

"보기드문 도시 동 단위 향토지란 점에서 큰 의미"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7:48]

이재원 화인의원 원장 '용흥동 이야기' 발간

"보기드문 도시 동 단위 향토지란 점에서 큰 의미"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2/10 [17:4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에서 ‘이재원 화인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이재원 원장이 자신이 태어난 고향 마을의 옛 모습을 담은 포항지역학연구총서 1 '용흥동 이야기'(도서출판 나루)를 발간했다.

 

▲ '용흥동 이야기' 저자 이재원 원장     ©


고향에 살면서도 더욱 고향이 그리워졌다. 포항의 옛 자료를 찾으며 용흥동 자료가 더욱 친근하게 다가왔다. 작은 동네의 이야기들이 모여 우리 지역 이야기가 되고 또 그 이상의 이야기가 순차적으로 이루어지고…”

 

산과 길, 골로 구분한 용흥동 이야기에서는 죽림산(탑산)과 대흥산, 수도산을 중심으로 죽림사와 덕림사, 용흥동 신라묘, 용흥우방아파트 건립 당시 등의 역사를 옛 사진과 함께 설명하고 있으며, 연화재, 포항제일교회, 용당터 등 용흥동 구석구석의 변천사를 담고 있다.

 

또한 우미골 도축장, '용흥2동에 석유가 난다' 등 70년대 용흥동 개발역사와 함께 포항의 옛 이야기, 동해약국과 동흥상회 등 동네사람 인터뷰 등을 통해 용흥동의 과거와 현재를 섭렵하고 있다.

 

박창원 수필가는 "도시인들 대부분이 유목민처럼 옮겨 다니며 살기에 향토의식이 부족한 탓에 이 책은 보기드문 도시 동 단위 향토지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