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성주봉한방사우나 누적 이용객 100만명 돌파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1/09 [15:52]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2013년부터 직접 운영한 성주봉한방사우나가 누적 이용객이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9일 밝혔다.

 

▲ 한방사우나 이용객 100만명 돌파(왼쪽에서 셋째가 100만번째 이용객 박태만씨)     © 상주시

 

성주봉한방사우나는 9일 오전 100만 번째 행운의 주인공인 박태만(84세, 상주시 모서면)씨에게 축하 꽃다발과 함께 상주목재문화체험장에서 제작한 기념품을 전달했다.

 

박씨는 “어르신 건강의 날을 맞아 목욕을 하러 왔는데 100만 번째 당첨이 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주봉사우나는 민간 사업자가 운영하다 2013년 11월 상주시 직영 체제로 전환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에는 18만2천명이 방문했고, 수입이 8억1백만원을 기록했다. 성수기인 최근 매일 1천명에 가까운 이용객이 방문하고 있으며, 이용객의 40% 이상이 타 지역 사람이다.

 

성주봉한방사우나는 2010년 10월 상주시가 67억원을 들여 은척면 남곡리에 부지 1만9000㎡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했다. 주요 시설로 남녀사우나, 한증막(황토·맥반석), 토굴찜질방, 족욕장, 한의원, 식당, 매점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사우나는 한약재를 우려낸 탕으로 차별화해 이용객의 건강에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한방사우나는 지난해 9월부터 ‘어르신 건강의 날’을 지정해 매주 목요일 만 65세 이상 이용객에게 입장료 1,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버스 이용객들의 따뜻한 휴식터인‘성주봉따쉼터’를 설치하고 장애인 주차 구역 확대, 족욕장 벽화 조성 사업, 닥터피쉬 체험장 운영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재동 한방산업단지관리사업소장은 “6년 만에 이용객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성주봉한방사우나 운영에 있어서 큰 의미”라며 “방문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상주의 휴양 관광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