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4월 TK 무더기 보궐 부담은 결국 주민들"

총선 출마 의원직 상실 등으로 대구경북 12곳 보궐 예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1/16 [17:10]

             경북도의회, 총선 출마한다고 2명 의원직 내던져

           상주시장 등 직 상실에 따른 감당은 결국 주민들

           자유한국당 때문에 생긴 보궐선거 한국당이 져야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경북도의회 2명의 현역 의원이 오는 4월 총선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했다. 선출직으로 당선된 이들의 결원으로 경북도의회는 4월, 안동 2선거구와 구미 6선거구, 포항 남구의 6선거구 등 모두 세 곳에서 보궐 선거가 치러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구미와 안동은 총선 출마로 인한 결원이며, 포항은 선거법 위반으로 인한 의원직  상실에 의해 보궐이 치러진다. 또 한명의 총선 출마 예상자였던 포항 출신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끝내 출마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밖에 경북에서는 포항 북구의 마 선거구와 구미의 바 선거구, 울진 다 선거구 등에서도 기초의원 보궐이 예정되어 있다.

 

대구에서도 2곳에서 광역의원 보궐 선거가 있다. 모두 동구 지역이다. 여론조작으로 인해 의원직을 상실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때문에 실시된다. 대구에서는 광역 외에도 동구 라,바와 북구 바, 아 선거구에서도 보궐이 예정되어 있다.

 

의원직 외에 기초단체장 보궐은 경북 상주 지역이 유일하다. 이곳은 상주시장이 정치자금 및 선거법 위반으로 시장직을 잃으면서 생긴 결원이다.

 

보궐 선거 대부분 한국당 책임, 그렇지만 책임은 결국 주민들 몫

 

전체적으로 대구와 경북에서는 적어도 12곳에서 보궐 선거가 있다. 한 두 곳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한국당 때문에 치러진다. 그러다보니 제 아무리 보수 성향이 짙은 곳이라고는 하나 상실과 자의에 의한 사퇴에 따라 보궐이 치러지는 만큼 보는 여론이 좋지 않다.

 

특히,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임기를 놔두고 의원직을 사퇴한 이들에 대해서는 더욱 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런 식으로 총선에 출마하는 이들은 경북도의회 김봉교, 김명호 의원 두 사람이다.

 

정가와 시민들 사이에서는 “총선에 관심이 있었다면 지난 지방선거에 차라리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이양하고는 지방선거에는 출마하지 말았어야 한다”며 “이제 와 재정적으로도 낭비되는 것은 누가 책임질 것이냐”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선거법 위반으로 시장직이 날아가면서 보궐을 치르게 되는 상주의 경우, 지역구 국회의원은 물론, 자유한국당에 대하여 무공천 목소리가 나오는 등 이들에 대한 책임론이 대두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한 당직자는 “지역민심을 가끔 듣게 되는데, 이번 상주시장 선거에는 한국당이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강력한 책임론이 일고 있는 것 같아 당혹스럽다”며 “잘못에 대한 귀책사유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여건 당혹스럽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 등으로 장경식 경북도의회 역시 총선 출마를 끝내 접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대구 북구와 동구 등지에서도 광역과 기초 의원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데 만만치 않은 예산을 해당 자치 단체가 부담해야 하기에 여간 부담이 가는 게 아니다. 동구청 한 관계자는 “똥은 누가 싸놓고 치우는 것은 왜 우리가 치워야 하느냐”고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적어도 이번 보궐 선거로 동구를 비롯한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수 십 억원의 선거 비용이 지자체에 전가될 전망이다. 대구 동구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라는 것은) 경쟁자 중 더 나은 사람을 뽑는 안주 간단한 문제인데, 그 간단한 진리와 공식을 무시하고 편법 선거, 의식 불감 선거를 하다 보니 매번 이 같은 책임을 (주민들이) 떠안게 된다”면서 “이번 보궐 선거를 통해  나의 한 표가 얼마나 중요하고 책임이 필요한 것인지를 곱씹어 봐야 한다”고 충고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