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북구선관위, 설 명절 전후 특별 예방·단속

금품 받으면 50배 이하 최고 3천만원 과태료, 신고하면 최고 5억원 포상금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1/22 [11:57]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북구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설 명절을 전·후해 위법행위 예방·단속을강화할 방침이라 22일 밝혔다.

 

선관위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및 포항시의회의원선거재선거(포항시‘마선거구’) 예비후보자·입후보예정자 및 정치인 등이명절인사 등 세시풍속을 명목으로 선거구민에게 금품 또는 음식물을 제공하거나 사전선거운동을 할 우려가 있어 단속인력을 총동원하여 예방·단속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정치인으로부터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제공받으면 받은 가액의 10배 이상50배 이하의 과태료(최고 3천만원)가 부과되며, 자수한 자는 과태료를 면제받을 수 있다. 한편 위법행위 신고자에게는 최고 5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주요 위반행위로는 ▲ 세시풍속행사 등 선거구민의 행사나 모임에 금품이나 음식물 기타 이익을 제공하는 행위 ▲ 선거구민에게 선물을 제공하는 행위 등이다.

 

선관위는 “설 연휴기간 중에도 선거법위반행위 신고·제보 접수체제를 갖추고,불법행위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라며, 위법행위를 발견하면 국번없이 1390번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