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도시계획..검찰고발 공익연대 뜻 아냐"

공익연대,"A씨 개인 판단 으로 검찰고발 '개인행동'이사회서 3명 제명"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7:15]

“포항 도시계획..검찰고발 공익연대 뜻 아냐"

공익연대,"A씨 개인 판단 으로 검찰고발 '개인행동'이사회서 3명 제명"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2/13 [17:15]

▲     © 사진출처:부동산11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도시계획 관련 모 단체의 검찰고발이 단체의 뜻과 달리 개인이 벌인 행동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사단법인 시민공익연대(이하 공익연대) A지역사회위원장이 ‘S건설사를 비롯한 여러 지역 기업 관계자와 포항시 등이 수상한 땅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밝혀달라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 과정에서 A지역사회위원장은 공익연대의 의견을 무시한체 독단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말썽이 되고 있다.

 

이에 공익연대는 A씨의 돌출행동은 단체 의사결정에 반한 행동으로 판단해 최근 이사회를 통해 A씨 등 3명을 제명했다.

 

공익연대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지역사회에 파장이 일면서 포항시와 관계인의 해명을 듣고, 법적 검토 후 중대한 하자가 있다는 전제하에 고발을 검토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 K씨의 이같은 행동은 이사회 결정상황이 아니라 순전히 개인의 판단에서 이루어 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법기관의 수사결과에 따라 어떤 형태로든 단체명을 인용한 것에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는 사법기관의 수사결과를 지켜 볼 뿐”이라면서 “신속한 수사로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포항시 등 관계인들은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입장 이어서 수사 결과에 따라 맞대응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특정지구 개발에 나설 예정이었던 S건설사가 사업 불참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조합원들도 이번 의혹 보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조합원 모씨는 “지역 개발에 난항을 겪다가 S건설사가 참여 의지를 밝혀 조합원 대다수가 S건설의 결정에 박수를 보냈는데, 이번 사태로 사업이 중단될 위기에 봉착했다”며 “사태추이를 지켜보면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포항 도시계획..검찰고발 공익연대 뜻 아냐"기사 관련 반론보도

 

 본지는 지난2월17일자 사회면 "포항 도시계획..검찰고발 공익연대 뜻 아냐"제하의 기사에서 (사)지역사랑주민협의회의 입장문 등을 인용, 포항시의 도시계획과 관련해 공익시민연대 명의로 발표된 성명과 고발이 단체의 뜻이 아닌 한 개인의 돌출행동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한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보도에서 거론된 K씨는 "문제가 된 성명과 고발건은 위원회에서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승인 된 사항이며, 성명 당시 사용했던  '공익시민연대'라는 명칭 또한 사단법인지역주민혐의회를 '공익시민연대'로 변경하기로 사전에 의결되었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본지가 2월17일자 '포항도시계획관련 (사)지역사랑주민협의회 입장문 내놔' 제하의 기사에서 (사)지역사랑주민협의회가 긴급이사회를 열어 K씨 등을 회원에서 제명하고 직위를 박탈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K씨는 "위 제명은 자신에게 진술의 기회를 주지 아니하는 등 절차상의 하자가 있어 위법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