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19, 이승천이 요청하고 정총리가 화답했다

정세균 총리 직라인 이승천 후보 정총리에 대구 상주 및 콘트롤 타워 역할 주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9:11]

코로나 19, 이승천이 요청하고 정총리가 화답했다

정세균 총리 직라인 이승천 후보 정총리에 대구 상주 및 콘트롤 타워 역할 주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24 [19:1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코로나19 경보단계가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24일 기준으로 대구·경북 내 코로나19 확진자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 이승천 예비후보가 군공항 이전 후 후적지 활용에 대한 공약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 동구(을) 이승천 예비후보는 24일 “대구시와 경상북도 지자체의 방역체계로는 감당해낼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섰다”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에 대구상주를 통한 일원화된 체계 구축과 필요 예산의 적기 투입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승천 예비후보는 지난 19일에도 총리실에 직접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당시 이 예비후보의 요청을 받아들였던 정 총리는 이번에도 화답했다. 정 총리는 2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내일 오전 국무회의가 끝나고 대구·경북 현장에서 직접 관계 부처 장관과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점검하겠다. 이 자리에는 총리실,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담당자들도 현장에 상주해 애로점이나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경북 확진자가 많은 지금의 상황은 대구·경북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다. 정부는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 조기에 진화되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