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인선 "시도민 자존심 뭉갠 책임 총선서 심판해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8:28]

이인선 "시도민 자존심 뭉갠 책임 총선서 심판해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26 [18:2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미래통합당 이인선 예비후보는 26일 성명을 내고 “대구경북시도민의 자존심을 뭉갠 책임을 이번 총선에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미래통합당 이인선 예비후보(대구 수성 을)  


이 예비후보는 “정부와 여권이 대구를 눈엣가시처럼 보고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그들의 막말은 릴레이 수준이며 짜고 친다는 의심까지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우한 폐렴’이 중국 혐오라더니, 대구에서 발생한 우한 코로나 19를  ‘대구 코로나 19’로 둔갑시켰고, 며칠 지나지 않아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대변인이 ‘TK 봉쇄’ 라는 막말로 시도민의 공분을 샀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예비후보는 26일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발언은 막말 중 막말로 평가했다. 그는 “유 이사장은 TK가 고향이면서도 최소한의 예의조차 있는지 물어야겠다”라고도 했다.

 

대구시장을 향해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것 같다’라던가, 경북도지사를 향해 ‘코빼기도 안 보이는 것 같다”는 취지의 말을 두고 한 말이다.
 
이들 밖에도 "얼마 전에는 대구의 한 민주당 의원이 대구의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 ‘무지의 소치’라며 평가절하한 바도 있다. "며 “대구 시민이 뽑은 국회의원의 입에서 어떻게 이런 상식 밖의 말이 나오는 지 개탄스럽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불난 집에 불꺼주기 싫으면 가만히라도 있지, 부채질을 넘어 기름까지 부어야 하는가”라며 “ 곧 총선이다. 시도민의 자존심을 뭉갠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