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가격리 지침 어기고 대구서 포항으로 이동 ‘조사 중’

'포항 16번' 확진자 108번 시내버스 동승자등에 대한 역학 조사 중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4:00]

자가격리 지침 어기고 대구서 포항으로 이동 ‘조사 중’

'포항 16번' 확진자 108번 시내버스 동승자등에 대한 역학 조사 중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2/27 [14:0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대구에서 자가 격리 중이던 코로나19 감염자 1명이 자가 격리 지침을 어기고 포항으로 이동해 전입신고까지 마친 것으로 밝혀져 감염자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7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16' 확진자 A(27·)씨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21일 대구시로 부터 36일까지 자가격리 대상이라는 통보를 받고 자가 격리돼 왔다.

 

하지만 A씨는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22일 오후 130분께 아버지 차로 포항으로 이동했다. 이후 108번 시내버스를 타고 북구에 있는 부모 집으로 갔다.

 

A씨는 26일 오전 10시께 포항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오후 1시께 남구 성모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아 귀가한 뒤 밤에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A씨가 자가격리 지침을 어겼고, 북구 부모의 집으로 이동 과정에서 시내버스를 이용했다는 점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108번 시내버스를 탓다는 점에 주목해 버스 동승자등에 대한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네이버 블로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