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래통합당 경북, 보궐 지역 공관위 재구성

특정 후보 유리 의혹 공관위원 및 깜깜이 구성에 당원들 반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6:51]

미래통합당 경북, 보궐 지역 공관위 재구성

특정 후보 유리 의혹 공관위원 및 깜깜이 구성에 당원들 반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27 [16:51]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논란을 빚었던 미래통합당 경북공천관리위 구성이 재구성됐다.

 

앞서 경북공관위는 위원으로 위촉된 본인은 물론, 당원들에게도 명단이 공개되지 않은 체 깜깜이 공천 면접이 이뤄질 뻔 했다. 특히, 공천관리위원 본인도 자신이 위원으로 위촉되었는지도 모르는 상태서 일부 후보자가 인사성 연락이 오는가 하면, 특정 지역 시장을 공천하는 공관위원으로 해당 지역 전 기초의원이 위촉되는 등 논란이 많았다.

 

이와 관련해 당원들 사이에서는 경북도당위원장(공천관리위원장 겸임)이 독단적 횡포를 자행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기도 했지만, 정작 최교일 도당위원장 본인조차도 공천관리위원 선정 과정을 자세히 알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북도당  전 사무처장이 의혹의 중심에 섰다.

 

계속된 논란 속에도 경북도당은 26일 면접을 볼 예정이었지만, 지역민들의 불신과 당내 의견 충돌 등으로 최교일 위원장이 긴급하게 일정을 변경하고 27일 기존 7명에 6명의 공관위원을 추가로 위촉해 면접 등 공천을 실시하기로 했다.

 

향후 일정은 공관위원들이 만나 면접 일자와 경선 지역 등을 구분한 뒤에나 구체적 일정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