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 영천시립역사박물관 중간보고회 개최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5:33]

영천시, 영천시립역사박물관 중간보고회 개최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5/21 [15:33]

【브레이크뉴스 영천】김가이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올해 하반기 문체부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 신청을 위한 영천시립역사박물관 건립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용역 중간보고회를 지난 20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보고회는 최기문 영천시장, 박종운 영천시의회의장을 비롯한 박물관 건립 자문위원 등 2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12월 착수보고회에 이어 용역을 수행 중인 숙명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책임연구원 우성호)에서 영천시립역사박물관 기본개념구상과 건축 기본계획 등을 설명했다.

 

▲ 영천역사박물관 건립 중간보고회 모습  © 영천시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영천시가 고대부터 현재까지 지리적 특성에 의해 갖게 된 의미와 의의에 주목해 전시주제 및 스토리라인을 ‘길’로 제시했으며 길이라는 기본주제를 바탕으로 다른 지역과 차별되는 영천지역만의 정체성을 드러내고자 했다.

 

영천시립역사박물관 건립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문체부의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에서 법률·정책·기술적 적정사업으로 선정돼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용역팀에서 영천시에 시민 참여형 박물관건립과 시립박물관건립 TF팀 신설을 제안했다.

 

영천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시 역점시책으로 추진 중인 영천시립역사박물관은 화룡동 934번지 일원에 부지 1만8천811㎡, 건축면적 3천㎡ 규모로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며, 문체부의 박물관 건립 사전평가를 통과하면 사업비 200억원 중 국비 80억원(40%)을 확보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시민의 위상 정립과 정체성 확립을 위해 박물관 건립이 필요하다”며 “박물관이 시민의 곁에 함께할 수 있을 때까지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운 영천시의회 의장은 “영천의 역사를 담은 박물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의회에서도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조한웅 문화예술과장은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체육관광부 사전평가 등 행정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고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천시는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포함해 자료 수집 및 보완 작업을 거쳐 오는 7월 문체부 공립박물관 건립 타당성 사전평가를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