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농아인협회, 9일까지 ‘2021 환경을 지키는 전시회’ 개최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08 [13:43]
영주시농아인협회, 9일까지 ‘2021 환경을 지키는 전시회’ 개최
기사입력: 2021/09/08 [13:4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주시 농아인협회는 지난 7일부터 오는 9일까지 영주시민회관에서 ‘2021 환경을 지키는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 환경을 지키는 전시회 작품 사진  © 영주시

 

이번 행사는 생활폐기물을 재활용하는 회원들의 창작활동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환경보호’라는 범지구적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다.

 

영주시 농아인협회는 전시회에 4개월간 회원들이 플라스틱 페트병, 캔, 유리병 등 각종 생활폐기물으로 만든 공예품 150점을 전시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에게 나날이 심각해지는 환경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삶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서석칠 농아인협회 영주시지회 회장은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회원들은 창작을 통해 성취감을 얻고, 환경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며 “관람객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가장 쉽지만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 ‘환경보호’에 대해서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뜻깊은 전시회를 오랫동안 준비해주신 농아인협회 영주시지회에 감사드린다”며 “귀로 듣는 말이 아닌 생활폐기물 창작품을 통해 눈으로 전하는 ‘환경보호’라는 메시지를 시민들이 전달받고, 모두가 친환경이 몸에 배인 삶을 추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아인협회 영주시지회는 2018년 팝아트 전시, 2019년 민화그리기 전시회, 2020년 생활미술 토탈공예 ‘행복그리기 전시회’ 등을 매년 개최해 장애 극복의 의지를 전파하고 건전한 창작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ju Deaf Association to hold '2021 Environment Protection Exhibition' until the 9th

The Yeongju-si Deaf Association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will hold the ‘2021 Environment Protection Exhibition’ at the Yeongju Civic Center from the 7th to the 9th.

 

This event was planned to improve awareness of the disabled and to convey the global message of 'environmental protection' through creative activities of members who recycle household waste.

 

The Yeongju City Deaf Association exhibited 150 crafts made from various household wastes, such as plastic bottles, cans, and glass bottles, by members for four months at the exhibition.

 

Through this exhibition, citizens were awakened to the growing awareness of environmental problems and provided an opportunity to think about eco-friendly and sustainable life.

 

Seo Seok-chil, president of Yeongju Branch of the Association for the Deaf, said, “While preparing for the exhibition, members gained a sense of accomplishment through creation and had time to realize the importance of environmental protection once again. I want you to take some time to think about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you are doing," he said.

 

A city official said, “I am grateful to the Youngju Branch of the Association for the Deaf for a long time preparing for this meaningful exhibition.” “Citizens receive the message of 'environmental protection' through their eyes, not through the words of their ears, but through creations of household waste, and everyone is eco-friendly. I hope that you will pursue a life that is rich in

 

On the other hand, the Yeongju Branch of the Association for the Deaf holds a pop art exhibition in 2018, a folk painting exhibition in 2019, and a 'Happy Drawing Exhibition' in 2020, a total art craft for everyday life, to spread the will to overcome obstacles and to establish a healthy creative culture. .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영주시농아인협회,영주시,전시회,환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