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저격수 나선 정상환 변호사 “이재명 부정이익 환수 의지 의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4:35]
종합뉴스
정치
이재명 저격수 나선 정상환 변호사 “이재명 부정이익 환수 의지 의문”
기사입력: 2021/10/15 [14:3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상환 변호사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밝힌 대장동 개발의 부정한 이익 환수 가능성에 대해 법률가적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 정상환 변호사  © 유투브 캡쳐

 

정 변호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 당시 새누리당 추천으로 차관급인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을 3년 6개월 동안 역임했다. 정권이 바뀐 뒤에도 민주당 쪽 추천 위원 및 인권위 내부에서 계속 맡아 줄 것을 요청하는 등 무척이나 합리적인 인사로 평가받았던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정 변호사는 현재 국민의 힘 법률자문위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얼마 전 김형동,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와 화천대유·천화동인 관계자 8인에 대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관련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는 등 이재명 저격수로 나섰다. 

 

정 변호사는 나아가 유투브를 통해 이재명 지사가 언급한 ‘개발에 따른 부정이익 환수’조치에 대하여 실망스러운 조치라며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시청 또는 성남도시개발공사 공무원들이 금품을 수수하는 등의 부정한 방법이 있을 시 설령 공사가 시작되었다 하더라도 이를 해제 또는 해지할 수 있다는 청렴서약서의 조항을 근거로 두고 있는 것 같다”며 “그렇더라도 부정 수익을 환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 지사의 정치적 멘트일 뿐 실효성이 없는 거짓이라는 주장이다.

 

이어 그는 “공사 완공 단계에 와 있는 상황에서 계약을 해지하면 복잡한 법률관계가 발생한다. 성남시와 개발공사에는 지루한 법정공방과 막대한 법률 비용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정말 환수의지가 있다면 특가법 뇌물, 특경법 배임 등에서는  징역형 뿐 아니라 막대한 금액을 벌금으로 규정하고 있다”면서 “ 만약 권련자 중 유죄가 확정되면 국가가 벌금으로 환수하는 길이 있다. 그렇기에 환수의지가 사실이라면 굳이 (이 지사가) 어렵고 힘든 길이 아니라 특검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