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다양한 가족지원사업 확대 시행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15:19]

대구시, 다양한 가족지원사업 확대 시행

박은정 기자 | 입력 : 2021/12/30 [15:19]

대구시는 가족 형태 변화 등 사회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가족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2014년에 통합하면서 명칭을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사용해 왔으나 '가족센터'로 이름을 바꿔 사업을 추진한다.

 

가족센터에서는 부부갈등 예방, 부모역할 지원, 맞벌이 가정 일·가정 양립지원, 다문화가족 관계향상 지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일상화에 따른 다양한 가족문제를 지원하기 위한 가족상담(심리상담) 프로그램은 평일 이용이 어려운 직장인, 맞벌이 가구, 취약계층 등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야간(주말포함) 상담을 확대·운영한다.

 

또 지역사회 중심의 공동체 돌봄문화 확산을 통해 양육 친화적 사회환경 조성에 기여하고자 구·군 가족센터를 통해 공동육아나눔터를 운영한다.

 

지난 2014년 2개소를 시작으로 2021년 말 기준 16개소로 확충했으며 내년에 2개소 증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1인가구 증가에 따른 고독·고립 등의 방지를 위해 생애주기별 사회적 관계망 형성지원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1인가구 사회 포용망 구축 지원 시범사업(서구·북구)을 소속 가족센터와 함께 추진한다.

 

다문화가족 지원도 확대된다. 대구시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은 대구시 총인구의 2.1% 수준으로 특히 내국인과 함께 생활하는 다문화가족은 3만 3천 3백 73명(2020년 11월 기준)으로 최근 5년간 4.2% 연평균 증가율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대구시는 결혼이민자 등 다문화가족의 자립지원, 다문화가족 자녀의 안정적 성장 및 학교생활 적응 지원, 중도입국자녀의 성장 지원, 다문화가족 자녀의 언어발달 지원, 다문화가정의 건강성 지원, 다문화사회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 강화 등을 추진한다.

 

또 취약·위기 가족(한부모, 조손, 이혼가정 등)이 가진 복합적 문제 해소와 욕구 충족을 위해 구·군 가족센터를 통해 맞춤형 사례관리를 지원한다.

 

조윤자 대구시 여성가족과장은 "전통적 가족의 개념이 변화되고 있고, 1인가구 등 다양한 가구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 필요함에 따라 정부와 대구시의 정책방향도 변화되고 있다"며 "기존의 요보호 대상 중심의 정책은 보다 촘촘하게, 예방적 차원의 가족과 사회의 건강성 확보를 위한 정책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보다 행복한 시민 자랑스러운 대구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City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will implement various family support projects in 2022 to respond to social structural changes, such as changes in family types.

 

Daegu City used the name of the Healthy Family Support Center and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by integrating the Healthy Family Support Center and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in 2014.

 

The Family Center will provide support such as prevention of marital conflict, support for parental roles, support for work-family balance for dual-income families, and support for improving relationships with multicultural families.

 

The Family Counseling (Psychological Counseling) program to support various family problems resulting from the dailyization of Corona 19 expands and operates night (including weekends) counseling so that it can be used by all citizens, including office workers, dual-income households, and the underprivileged.

 

In addition, in order to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a child-rearing-friendly social environment by spreading a community-centered community care culture, we are operating a joint parenting sharing center through the Gu/Gun Family Center.

 

Starting with two locations in 2014, the number has been expanded to 16 locations by the end of 2021, and plans to expand two locations next year.

 

Recently, as the need to support the formation of social networks by life cycle to prevent loneliness and isolation due to the increase in single-person households has been raised, a pilot project (Seo-gu, Buk-gu) t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a social inclusion network for single-person households has been conducted together with the affiliated family center. promote

 

Support for multicultural families will also be expanded. The number of foreign residents living in Daegu is 2.1% of the total population of Daegu, and in particular, the number of multicultural families living with Koreans is 33,373 (as of November 2020), which has been steadily increasing at an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4.2% over the past five years. have.

 

Daegu City supports self-reliance of multicultural families such as marriage immigrants, support for stable growth and adaptation to school life of children of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for the growth of children of mid-term immigrants, support for language development of children of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for health of multicultural families, and awareness of multicultural society Strengthen improvement activities, etc.

 

In addition, in order to solve complex problems and satisfy needs of vulnerable and crisis families (single parents, grandchildren, divorced families, etc.), customized case management is supported through the Gu/gun Family Center.

 

Jo Yoon-ja, head of Daegu City's Gender Equality and Family Division, said, "The traditional concept of family is changing, and as a new approach to various households including single-person households is needed, the policy direction of the government and Daegu City is also changing." We will do our best to build a proud Daegu as a happier citizen by continuously discovering and promoting policies to secure the health of families and society in a more compact and preventive way.” 

 
대구시,가족형태,가족지원사업,한부모,다문화가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