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지지율 박스권 갇히나 "지난 주 대비 3.4% 하락

윤석열 동반 하락 폭1.9% 안철수 상승세 이어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5:27]

이재명 지지율 박스권 갇히나 "지난 주 대비 3.4% 하락

윤석열 동반 하락 폭1.9% 안철수 상승세 이어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2/01/10 [15:27]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힌 상태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1월 7일부터 8일까지 2일간 자체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37.6%,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35.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대비 이재명 후보는 3.4%, 윤석열 후보는 1.9% 각각 하락한 수치다. 이재명 후보의 이번 조사 수치는 그동안의 상승세와 달리 41%대 지지율에서 30%대 후반으로 다시 박스권에 갇히는 수치라는 점에서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이번 조사에서 이 후보는 서울과 대전 세종충청, 대구 경북, 부울경, 강원 제주에서 오차범위 밖 또는 아주 근소한 수치로 윤 후보에 뒤졌다. 이 후보는 인천 경기와 광주 전라에서만 이 후보에 앞섰다.

 

 

연령대에서는 만 18세~29세까지 응답자 중 17.3%만이 이 후보를 지지했고, 30.4%가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다. 특히, 이 후보는 이 연령대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27.4%)에게도 약 10.1% 가량 뒤지는 지지율을 얻었다. 이 후보는 30대,40대, 50대에서 윤 후보를 앞섰으나 60세 이상에서는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15.1%, 정의당 심상정 후보 2.3%, 김동연 후보 0.4%, 기타 다른 후보 2.6%, 지지후보가 없다고 답한 사람도 5.8%, 잘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1.0%였다.

 

차기 대선의 성격에 관해서는 ‘정권 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50.8%로 여전히 높았다. 반면, ‘정권 재창출을 위한 여당 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는 응답자는 36.2%, 잘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13.%였다. 여기에서도 19~29세까지 응답자 65.1%가 ’정권 교체를 위한 야당 후보 당선‘을, 15.4%만이 ’정권 재창출 위해 여당 후보 당선’에 지지를 보냈다. 나머지 19.5%는 잘모른다고 답했다.

 

지지후보 교체 의향을 물었더니 73.2%는 ‘현재의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했고, 22.4%가 ’바꿀 수도 있다‘고 답했다. 그 외 잘 모르겠다고 답한 층은 4.3%였다.

 

 

정당지지율은 국민의힘 33.1%, 더불어민주당 30.7%, 국민의당 7.9%, 열린민주당 5.9%로 나타났으며 그 외 정의당이 3.9%, 기타 정당 2.8%, 지지하는 정당이 없거나 잘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가 각각 13.8%와 1.8%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의 탈모치료 건보 적용 확대에 대해서는 43.8%가 반대의사를, 43.1%가 찬성한다고 답하면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잘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13.1%였다.

 

한편, 이번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1월 7일과 8일 양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조사했다.  

 

피조사자는 무선 통신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 (무선 100%)를 활용했으며, 성, 연령, 지역별로 가중치(셀가중)를 부여했다.(2021년12월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1%p이며 응답률은 8.7%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s approval rating is falling within the box.

 

In a poll conducted by the Korea Social Opinion Research Institute for two days from January 7 to 8, candidate Lee Jae-my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corded 37.6 percent and People's Power candidate Yoon Seok-yeol recorded 35.2 percent.

 

This is a decrease of 3.4% for Lee Jae-myung and 1.9% for Yoon Seok-yeol, respectively, compared to last week. It is worth paying attention to the fact that Lee Jae-myung's current survey figure is a figure that is again locked in the box from the 41% support rate to the late 30% range, unlike the upward trend in the past.

 

In this survey, Candidate Lee fell behind Candidate Yoon in Seoul, Daejeon, Sejong and Chungcheong, Daegu, Gyeongbuk, Buul-gyeong, and Gangwon-do, out of the margin of error or by very small numbers. Candidate Lee outperformed Lee only in Incheon, Gyeonggi and Gwangju and Jeolla.

 

In terms of age, only 17.3% of respondents aged 18 to 29 supported Lee, and 30.4% supported candidate Yoon Seok-yeol. In particular, in this age group, Candidate Lee also gained support by 10.1%, behind candidate Ahn Cheol-soo of the People's Party (27.4%). Candidate Lee was ahead of Candidate Yoon in those in their 30s, 40s, and 50s, but fell behind in those over 60.

 

In addition, 15.1% of People's Party candidate Ahn Cheol-soo, 2.3% Justice Party candidate Shim Sang-jeong, Kim Dong-yeon 0.4%, other candidates 2.6%, 5.8% of those who said they had no supportive candidates, and 1.0% of those who said they did not know well.

 

Regarding the nature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50.8% of the respondents who answered that “an opposition candidate must be elected to change the government” was still high. On the other hand, 36.2%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a ruling party candidate should be elected to re-create the government,’ and 13.%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Again, 65.1% of respondents aged 19 to 29 supported “electing an opposition candidate for regime change,” and only 15.4% supported “electing a ruling party candidate to re-create the government.” The remaining 19.5%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well.

 

When asked about their intention to change candidates, 73.2% said they would continue to support the current candidate, and 22.4% said they could change it. Others who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well were 4.3%.

 

The party approval ratings were 33.1% for People's Power, 30.7% for the Democratic Party, 7.9% for the People's Party, and 5.9% for the Open Democratic Party. were 13.8% and 1.8%, respectively.

 

Regarding Candidate Jae-myung Lee's application of hair loss treatment health insurance, 43.8%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were against it and 43.1% said they were in favor. 13.1%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On the other hand, this survey was conducted by the Korea Social Opinion Research Institute on January 7 and 8,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for 1001 adults,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nationwide, using an automatic response (ARS) method.

 

The subject used a mobile phone virtual number (100% wireless) provided by a wireless carrier and weighted (cell weighted) by gender, age, and region. (Bas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population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s of the end of December 2021). At the 95% confidence level, it is ±3.1%p and the response rate is 8.7%.

 

For more information, visit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or the Korean Social Opinion Research Institute website (www.ksoi.org).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