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간송미술관 기공식 개최...내년 7월 준공 목표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1/24 [10:54]

대구시, 간송미술관 기공식 개최...내년 7월 준공 목표

박은정 기자 | 입력 : 2022/01/24 [10:54]

대구시가 민족 문화유산의 보고(寶庫)인 간송미술관의 국내 유일한 상설전시장인 대구간송미술관 건립 공사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 조감도  © 대구시

 

대구간송미술관은 지난 2020년 3월 국제설계공모에서  국내·외 유명 건축가를 제치고 당선된 연세대학교 최문규 교수팀이 설계했다. 오는 2023년 7월 준공 목표다.

 

이번 기공식은 오는 25일 건립 예정 부지에서 개최되며 지역 주요인사와 간송재단 관계자, 문화계 주요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대구간송미술관 건립공사의 첫 출발을 축하할 예정이다.

 

대구간송미술관은 국·시비를 포함한 총사업비 400억원을 투입한 간송미술관의 국내 유일한 상설전시장으로 부지면적 24,073㎡, 건축연면적 7,980㎡,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미디어아트실, 수장고, 보존처리실, 카페 등 최상의 공간을 갖춘 미술관으로 조성된다.

 

또 건립 공사와는 별도로 간송재단과 민간위탁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지난 17일 대구시민간위탁운영위원회를 거쳤고, 다음 달 대구시의회에 민간위탁동의안을 상정할 예정으로 동의안이 통과되면 이르면 3월경 민간위탁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미술관 개관 준비에 돌입하게 된다. 

 

내년 7월 미술관 준공 후 시범 운영을 거쳐 2023년 12월경 간송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국·보물 약 40여 점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가칭)간송 국·보물展’을 개관 전시로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17년 대구경북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대구간송미술관이 건립될 경우 연간 관람객은 45만 명 정도로 추정되며 생산유발효과 1천 124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428억 원, 취업유발효과 714명으로 분석돼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권 기회의 확대 제공뿐만 아니라 외래방문객 유입과 침체된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간송미술관을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랜드마크로 건설해 건축물 자체를 지역 명소화하고, 국보급 문화재의 상설전시로 시민들에게 국내 최고 수준의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인접한 대구미술관과 연계한 고전과 근·현대를 아우르는 시각예술 클러스터를 구축해 지역 문화산업 발전의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city of Daegu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would ho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construction of the Daegu Gusong Art Museum, the only permanent exhibition hall in Korea for the Kansong Art Museum, a treasure trove of national cultural heritage.

 

The Daegu Song Art Museum was designed by Professor Choi Mun-gyu's team at Yonsei University, who won the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ion in March 2020, beating out famous domestic and foreign architects. It is targeted for completion in July 2023.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ill be held at the site to be built on the 25th, and a large number of local key figures, officials from the Kansong Foundation, and major cultural figures will attend to celebrate the first start of the construction of the Daegu Song Art Museum.

 

The Daegu Song Art Museum is the only permanent exhibition hall of the Kansong Museum of Art in Korea,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40 billion, including national and municipal funds, with a site area of ​​24,073 m², a total building area of ​​7,980 m², 1 basement level and 3 above ground. It will be created as an art museum with the best space, including a room, storage, conservation treatment room, and cafe.

 

In addition, to sign a private consignment contract with the Kansong Foundation separately from the construction work, the Daegu Citizens Consignment Steering Committee passed on the 17th, and the private consignment agreement will be presented to the Daegu City Council next month. After signing an agreement, preparations for the opening of the museum will begin in earnest.

 

After the completion of the museum in July next year, after pilot operation, around December 2023, the '(tentative name) Kansong National Treasure Exhibition', where about 40 national treasures owned by the Kansong Museum of Art can be viewed in one place, will be presented as an opening exhibition. .

 

According to the report of the Daegu Gyeongbuk Research Institute in 2017, when the Daegu Song Art Museum is built, the annual number of visitors is estimated to be about 450,000.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not only to the expansion of cultural enjoyment opportunities, but also to the influx of foreign visitors and revitalization of the stagnant local tourism industry.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Constructing the Daegu Song Art Museum as a cultural landmark representing the region makes the building itself a local landmark, and provides citizens with the highest level of cultural enjoyment opportunities in Korea through permanent exhibitions of national treasure-class cultural assets, while at the same time connecting with the adjacent Daegu Art Museum. We will build a visual arts cluster that encompasses the classics and the modern and contemporary, and will serve as a catalyst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ultural industry.” 

 
대구시,간송미술관,기공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