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Z세대가 나를 드러내는 방법 매일매일 운동

건강소식 편집실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1:44]

MZ세대가 나를 드러내는 방법 매일매일 운동

건강소식 편집실

박은정 기자 | 입력 : 2022/06/21 [11:44]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은정 기자= ‘운동’이 소수의 관심사라는 고정관념은 깨진 지 오래다.

 

젊은 층, 그중에서도 MZ세대는 운동을 즐기고 운동하는 모습을 전시한다. 그들에게 운동은 단순히 건강이나 체형 관리를 위한 행위를 넘어,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을 위한 자기만족의 수단이다.

 

하나의 챌린지가 된 운동

 

코로나19 팬데믹이 지속되면서 건강과 면역력 등이 생활 전반에 주요 키워드로 떠올랐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제약이 따르면서 일상 속에서 작은 습관을 지키고 루틴을 구축해 성취감을 쌓는 문화가 생겼다.

 

 특히 무기력함과 우울감을 떨치기 위해 운동을 생활화하고 자기관리까지 신경 쓰는 젊은 세대의 성향이 반영되면서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 이는 지난해 서울대 소비자학과 김난도 교수가 선정한 ‘2021년 10대 트렌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난도 교수가 꼽은 10대 트렌드 중 하나인 ‘오하운’은 ‘오늘 하루 운동’의 줄임말로, 운동을 일상화하고 소소하고 일상적인 챌린지로 삶의 에너지를 얻고 성취감을 느끼려는 MZ세대의 뜻이 담긴 말이다. 

 

운동 후 SNS에 인증 사진을 게시하며 ‘#오하운’, ‘#오하운챌린지’, ‘#오늘하루운동’이라는 해시태그를 추가해 공유하고 서로 응원하는 방식이다. 하나의 미션이자 챌린지로 발돋움하며 SNS상에서 큰 화제가 됐다.

 

챌린지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습관 만들기를 돕는 서비스들도 속속 선보였다. ‘챌린저스’는 참가비를 내고 ‘챌린지’에 도전해 목표 달성률에 따라 환급받는 방식이다. 

 

운동 외에도 취미, 생활 등 다양한 분야의 챌린지가 진행되며 직접 챌린지를 만들 수도 있다. ‘자아성장 큐레이션 플랫폼’을 표방하는 ‘밑미(meetme)’도 운동, 미라클 모닝 등 단단한 일상에 필요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챌린지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습관 만들기를 돕는 서비스들도 속속 선보였다.

 

‘챌린저스’는 참가비를 내고 ‘챌린지’에 도전해 목표 달성률에 따라 환급받는 방식이다.운동 외에도 취미, 생활 등 다양한 분야의 챌린지가 진행되며 직접 챌린지를 만들 수도 있다.

 

운동계의 큰손이 된 MZ세대

 

요즘 운동 분야에서 MZ세대를 사로잡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할 정도로 MZ세대의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다. KB경영연구소의 ‘KB 자영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년 골프 인구는 전년 대비 46만 명 증가한 515만 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3년 이하의 신규 골프 입문자 중 20~40대가 65%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중장년층이 비즈니스와 친목 도모를 위해 골프를 즐겼다면 젊은 세대는 화려한 골프웨어와 아이템으로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 창구로 골프를 선택했다. 

 

인스타그램에는 골프와 어린이를 결합한 골프 초보를 뜻하는 신조어 ‘#골린이’ 해시태그를 단 글이 92만 개가 넘는다. 자신의 골프 라이프와 성장기를 SNS에 공유하는 것이다. 

 

이런 흐름이 계속되자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골프도 젊은 세대를 겨냥하기 시작했다. 젊은 층에게 익숙한 아이돌 그룹과 배우를 골프웨어 모델로 내세우고 새로운 브랜드를 론칭하는 등 관련 업계도 빠르게 발맞추고 있다.

 

골프보다 활동적인 운동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테니스가 인기다. 활동량이 많고 세련된 운동복이 SNS에 인증샷을 올리기 좋은 덕분이다. 또 제대로 즐기려면 교외까지 나가야 하는 골프와 달리, 비교적 도심에서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장비나 운동복이 따로 필요하지 않은 러닝에 도전하는 사람도 많다. ‘런데이’는 난이도와 컨디션별 러닝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러닝 기록을 SNS에 공유할 수 있어 꾸준한 운동으로 성취감을 얻으려는 MZ세대 사이에서 화제다.

 

 달리기를 처음 시작하는 초보부터 고수까지 다양한 레벨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러닝에 적합한 운동화, 자세나 호흡법 등 간단한 운동 상식을 알려주고 응원까지 해주는 보이스 트레이닝은 런데이만의 트레이드마크다. 

 

또 친구 등록을 해두면 서로의 기록을 확인할 수 있고, 친구가 러닝을 시작하면 알림이 와 응원을 보낼 수도 있다. 이러한 방식으로 친구와 ‘따로 또 같이’ 뛰는 느낌을 주며 의욕을 자극한다.

 

이렇게 다양한 운동이 유행하는 현상에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을 가지 못하자 여윳돈을 운동에 투자하기 때문이라는 시선도 많다. 하지만 규칙적인 자기관리로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고 그 과정에서 성취감을 느끼고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만들려는 젊은 세대의 특징을 대변하는 것으로 보인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검진센터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stereotype that 'movement' is a minority concern has long been broken.

 

Young people, especially the MZ generation, enjoy sports and exercise. For them, exercise is more than just an act for health or body shape management, it is a means of self-satisfaction for themselves and not for anyone else.

 

A workout that became a challenge

 

As the COVID-19 pandemic continues, health and immunity have emerged as key keywords in life. However, due to Corona 19, there are many restrictions, and a culture of building a sense of accomplishment by keeping small habits and building routines in daily life has been created.

 

 In particular, it has become a new trend as the tendency of the younger generation to practice exercise and take care of themselves is reflected in order to shake off feelings of helplessness and depression. This can also be confirmed in the ‘Top 10 Trends for 2021’ selected by Professor Kim Nan-do of the Department of Consumer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last year.

 

One of the 10 trends selected by Professor Kim Nan-do, 'Oh Haun' is an abbreviation for 'today's exercise'. .

 

It is a method of sharing and supporting each other by posting a certified photo on social media after exercise and adding hashtags such as ‘#OhHaun’, ‘#OhHaunChallenge’, and ‘#Today’sWorkout’. As a mission and challenge, it became a big topic on social media.

 

As the number of people participating in the challenge increased, services to help create habits were introduced one after another. In ‘Challengers’, you pay a participation fee, take on a ‘challenge’, and receive a refund according to your goal achievement rate.

 

In addition to exercise, there are challenges in various fields such as hobbies and life, and you can create your own challenges. ‘meetme’, which stands for ‘self-growth curation platform’, also provides various programs necessary for daily life such as exercise and miracle morning.

 

As the number of people participating in the challenge increased, services to help create habits were introduced one after another.

 

‘Challengers’ is a method in which you pay a participation fee, take on a ‘challenge’ and receive a refund according to your goal achievement rate. In addition to sports, challenges in various fields such as hobbies and life are conducted, and you can create your own challenges.

 

Generation MZ, who has become a big player in the sports world

 

The influence of the MZ generation is growing to the extent that they cannot survive if they do not capture the MZ generation in the field of sports these days. According to the 'KB Self-Employment Analysis Report' of the KB Management Research Institute, the golf population in 2020, when Corona 19 began, was 5.15 million, an increase of 460,000 from the previous year.

 

In particular, it was confirmed that 65% of new golf players in their 20s and 40s accounted for less than 3 years. While the existing middle-aged people enjoyed golf to promote business and friendship, the younger generation chose golf as a window to show their individuality with gorgeous golf wear and items.

 

On Instagram, there are over 920,000 posts with the hashtag '#Golini', a new word meaning a beginner in golf that combines golf and children. Share your golf life and growing up on social media.

 

As this trend continued, golf, which was considered the exclusive domain of the middle-aged, also began to target the younger generation. The related industry is also quickly keeping pace, with idol groups and actors familiar with the younger generation as golf wear models and launching new brands.

 

Tennis is popular with those who prefer more active sports than golf. It is thanks to the high activity and stylish sportswear that it is good to post authentication shots on social media. Also, unlike golf, where you have to go to the suburbs to enjoy it properly, it is also popular because it can be enjoyed relatively in the city center.

 

There are many people who challenge running without equipment or sportswear. 'Runday' is a service that provides running training programs by difficulty and condition. Running records can be shared on SNS, so it is a hot topic among the MZ generation who want to get a sense of accomplishment through steady exercise.

 

 It consists of a program suitable for various levels, from beginners who are just starting out to running for the first time to experts. Runday's own trademark is voice training, which teaches common sense of simple exercises such as running shoes, posture and breathing techniques, and even supports them.

 

In addition, if you register as a friend, you can check each other's records, and when a friend starts running, you can send a notification and cheer. In this way, it gives the feeling of running ‘independently and together’ with a friend and stimulates the motivation.

 

There are many views that it is because they are investing their extra money in sports when they cannot travel abroad due to Corona 19 due to the prevalence of various sports. However, it seems to represent the characteristics of the younger generation who want to create their own routine through regular self-management, feel a sense of accomplishment in the process, and make both body and mind healthy.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아키션,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정화활동 벌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