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구청 "희망근로 임금 부당지급" 의혹

경찰의 철저한 조사와 남구의회 특별조사위 구성 촉구

【정창오 기자】 | 입력 : 2010/04/12 [15:51]
 
지난 2009년 6월부터 실시한 희망근로 사업 예산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대구남구청 공무원들이 예산을 부당하게 지급한 의혹으로 무더기 경찰조사가 예상돼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남구의 A주민센터 동장과 사무장을 불러 희망근로자들이 근무일지 등을 조작해 임금을 지급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했으며 희망근로사업에 참가한 근로자 60여명에 대해서도 일을 하지 않고도 임금을 받아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일부 희망근로자들이 한 달만 근무했으면서도 출근일지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5개월간의 급여인 400여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남구 A주민센터 동장은 희망근로자들이 3명씩 조를 나눠 8개 경로당을 돌아가면서 근무하다 보니 매일 희망근로자가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남구청의 희망근로사업 예산의 부적절한 집행이 상당부분 확인되고 있다는 입장이어서 남구청은 초비상 상태다.

남구의회도 즉각 진상조사를 통한 철저한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남구의회 B의원은 “그동안 남구 공무원들이 예산을 부당하게 집행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는데 이번 사건이 그 소문의 진위여부를 가려줄 것”이라며 “남구의회차원에서도 특별조사위원회 등을 통해 공무원들의 위법행위 여부를 가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