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경연구원 예산삭감 철회하라”

대구경실련, 대구·경북 ‘딴 집 살림’ 구체화 우려감 확산

정창오 기자 | 입력 : 2010/12/13 [15:41]
 
경상북도의회가 대구경북연구원 내년도 지원예산 전액을 삭감한데 대한 대구경실련의 강한 비판이 나왔다. 지난 3일 경북도의회는 기획경제위원회 상임위 예산심사를 열고 대구시와 공동 출자한 대구경북연구원의 내년도 지원예산 30억원 전액을 삭감했다.

대구경북연구원은 단지 연구용역을 하는 기관이 차원이 아니라 대구·경북의 상생을 의미하는 상생을 의미하던 터라 경북의 발 빼기에 대구에서도 ‘그러면 따로 가자’는 격앙된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더구나 최근 대구취수원 이전을 두고 대구시의회 의장단의 협조요청 방문이 있던 날 경북도의회가 이전 반대 결의문까지 채택했던 상황과 맞물려 이제 대구·경북의 딴 집 살림이 구체화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 섞인 시각도 강하다.

대구경실련은 13일 ‘대구경북연구원 지원 예산 삭감 결정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경북도의회를 강하게 비판했다.

대구경실련은 2009년에 경상북도가 시행한 대구경북연구원에 대한 종합평가결과 100점 만점에 91.77 점으로 대구경북연구원의 경영, 연구를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하고서도 근거가 희박하거나 대구경북연구원과 무관한 일로 예산 삭감을 하는 것은 정당한 이유가 될 수없다고 못 박았다.

또한 경북도의회가 예산삭감의 이유로 지원예산을 어디에, 어떻게 쓰고 있는지 제대로 답변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내세운데 대해 “이는 경북도의 종합평가를 전면 부정한 것”이라며 “대구·경북지역의 공공연구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이 대구·경북의 감정적인 대립, 지방정부와 정치권의 ‘길들이기’ 대상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대구경실련은 아울러 대구경북연구원의 활동이 대구에 집중되어 있다는 경북도의회의 예산삭감 이유에 대해서도 “경상북도의 연구 분야에 대한 평가를 감안하면 근거가 희박한 선입견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실제로)활동이 대구에 집중되어 있다면, 그 책임은 경상북도의 무능에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