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완영, 노동 등 4대 개혁법 직권 상정 촉구

"국회의원 입법적 소임"노동개혁법 및 경제활성화법 조속한 처리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6/03/08 [09:07]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 이완영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이번 2월 국회에서 노동개혁4법,서비스산업발전법, 사이버테러방지법 등 경제활성화법의 직권상정을 촉구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의원은 “정치인도 염치가 있어야 하지 않는가. 선거를 앞두고 일자리 공약, 경제 활성화 공약을 내세우는 게 우선일 것이 아니라 국회의원으로서 입법적 책임에 대한 소임을 다하고 표를 달라고 해야 국민 앞에 떳떳할 수 있을 것이고, 선거 정국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일자리 만들기와 경제활성화를 위한 법들을 이번 임시국회 내 통과시켜야 한다. ” 그리고,  “야당의 내홍이 갈수록 격화되면서 초래된 국회마비 상태를 계속 두고 보는 것 또한 직무유기다. 야당의 전향적인 입법적 협조가 불가능하다면 민주주의의 기본으로 돌아가 다수결에 따라 민생법안들을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정의화 국회의장도 테러방지법을 통해 입법적 비상사태를 인정하고 국회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용단을 내린 것처럼, 경제적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의 물꼬를 틀 노동개혁법 및 경제활성화법이  이번 2월 임시회가 종료되는 3월 10일까지  조속한 처리를 위해 다시 한 번 직권상정을 촉구 한다”고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