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안위, 한울 5호기의 재가동 승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2/03 [16:5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는 지난해 12월 20일 원자로 수위계측기(HJTC)의 배기구에서 냉각수가 누설되어 한수원이 수동 정지한 한울 5호기의 재가동을 3일 승인하였다고 밝혔다. 

 

그 동안 조사한 결과, 냉각수 누설은 수위계측기의 배기구에 내장된 밴트볼(Vent Ball, 직경 4.7mm)의 표면이 부식됨에 따라 미세한 틈이 생겨 격납건물 내부로 누설(누설률 0.055gpm, 총 888.8리터)된 것으로 부식의 주요 원인은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강 재질을 사용해야 하나 탄소강 재질이 사용되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번 누설 발생으로 격납건물 외부로의 누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당시 작업자 피폭도 제한치 미만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원안위는 한수원으로 하여금 문제가 된 밴트볼을 스테인리스 재질로 교체토록 하였고, 재발방지를 위해 1차 계통 냉각수를 밀봉하고 있는 부품의 적절성을 확인하고, 향후 성능에 영향을 주는 부품에 대해서는 재료 확인을 의무화하는 등 품질관리를 강화하도록 조치하였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