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성구, 코딩으로 미래교육 선도

코딩교육 지원 확대, 학교 및 토요 방과후 프로그램에 1억원 지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2/06 [16:3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수성구는 글로벌 인재 양성도시 목표달성을 위해 2017년을 코딩교육 지원의 원년으로 삼고, 지난해 9월 시범운영하여 큰 호응을 얻은 ‘아두이노를 활용한 어린이 코딩교실’을 올해 2월, 6월, 11월 3기로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 지난해(2016) 아두이노를 활용한 어린이 코딩교실 수업 장면     © 수성구 제공

 

코딩이란 간단히 말하면 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램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SW 기본개념 이해, SW를 활용하여 신호등, 가로등, 위험지역 알림 시스템 등을 제작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학교 교육경비 지원에서 수성구 특화프로그램으로 코딩교육을 선정하여 초 13개교, 중 6개교, 총 19개교에 코딩 프로그램으로 84백만원을 지원하고, 향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016년 다보스 포럼 보고서에 따르면 IoT(사물인터넷), 모바일, 인공지능 등의 제4차 산업혁명으로 2020년까지 사라지는 일자리가 700만개, 늘어나는 일자리가 200만개로 결국, 5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하였으며, 새로 생겨나는 직업의 대부분이 컴퓨터와 연계된 직종으로 미래에는 컴퓨터가 우리 일상으로 깊숙이 파고들 예정이다.

 

수성구에서는 글로벌 시대에 세계 공용어인 영어를 필수적으로 배웠던 것과 마찬가지로 미래의 디지털 세상을 살아가기 위한 기본 상식으로 코딩교육을 본격 육성하고, 글로벌 마인드를 가진‘인자’양성을 통해“꿈의 도시 행복 수성”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이진훈 수성구청장은“미래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시대는 인간의 행동을 이해하면서 주어진 문제에 해답을 제시하고 이에 필요한 시스템을 고안하는‘컴퓨팅 사고’가 필수가 될 것이다. 앞으로 코딩교육 뿐 아니라, 미래산업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미래교육 선도도시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초등학교 5,6학년이 2019년부터, 2018년부터 중학교는 필수, 고등학교는 선택으로 소프트교육이 포함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