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수성구, 환경미화원 공개채용

13명 채용에 101명 응시, 30~40대 대졸자 대거 몰려들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7/02/14 [13:5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 수성구는 지난 11일 수성구민운동장에서 환경미화원 공개채용 체력검정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 여성응시자가 모래주머니를 차량에 싣는 모습     © 수성구 제공

 

이번 응시원서 교부 및 접수결과 13명 모집에 101명이 신청해 7.8대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원자 중에는 30대가 42%로 가장 많았으며 대졸자 응시자는 101명 중 54명으로 54%에 달해 높은 취업난과 함께 환경미화원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변화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날 열린 체력검정시험은 업무 특성을 감안해 전체거리 50m 중 10m를 달려 4개의 모래주머니(남자 20㎏, 여자 10㎏)를 차량에 싣고 20m를 달려바닥에 놓인 모래주머니를 들고 20m를 더 달려 골인지점을 통과한 시간을 측정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체력이 약한 여성 응시자를 위해 2초의 여유를 주고 모래주머니 무게를 줄이는 등 조건을 완화해 여성 환경미화원의 채용 기회를 높였다.

 

체력시험검증결과 남자 23명 여자 3명이 통과했다. 최연소자는 24세, 최고령자는 48세이며 연령별로는 20대 6명, 30대 14명, 40대 6명이 1차 합격의 기쁨을 누렸다.

 

특히, 중졸 1명(3.8%), 고졸 6명(23.1%), 대졸이상이 19명(73.1%)에 달해 환경미화원이 한때 기피직종이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놀라운 결과를 나타냈다.

 

환경미화원의 고학력 현상이 두드러진 이유는 1호봉(초봉)이 중소기업 초봉보다 높은 수준에 이르는 등 처우가 상대적으로 좋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성구는 체력검정시험에 합격한 자에 한해 오는 27일 서류심사와 면접시험을 거쳐 3월 3일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고 3월 이후 순차적으로 현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