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역뉴스
포항시
국민신문고에 올라온 포항시 선행 공무원 화제
박영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7 [14: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박영재 기자= 지난 7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치매로 몸이 불편한 70대 할머니를 친부모와 같이 성심성의껏 돌본 포항시 동해면 공무원들의 선행이 알려져 화제다.

 


해당 민원에 따르면 민원인의 모친은 치매3급으로 몸이 불편한 상태에서 최근 남편과 사별하고 혼자 생활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타지에 있어 모친을 돌보지 못하는 본인을 대신해 동해면장을 비롯한 고연경 팀장과 김선희 주무관 등 주민복지팀 직원들이 홀로 지내시는 할머니를 수시로 찾아가 청소와 요리 등 집안일을 돌봐주고, 병원 안내와 같이 할머니가 어려워하시는 부분을 적극 해결해 주는 등 많은 도움을 주었다는 것이다.

 

이에 직접 면사무소에 찾아가 감사의 인사를 전하였지만, 이처럼 타의 모범이 되는 공무원들의 선행은 널리 알려져 많은 격려와 칭찬을 받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국민신문고에 사연을 올렸다고 밝혔다.

 

사연 속 주인공인 고연경 팀장 및 복지팀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을 찾아보고 도움을 드리는 복지공무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했을 뿐”이라며 “그 상황에서는 누구라도 똑같이 했을 것”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여 주위를 더욱 훈훈하게 하였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