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경제/산업
포스코, 1분기 연결 영업이익 1조3,650억원
별도기준 매출 7조 674억원, 영업이익 7,954억원…영업이익률 11.3%
박영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8 [13: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포스코가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5조 772억원, 영업이익 1조 3,650억원, 순이익 9,7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8일 밝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소폭 늘었고, 철강 부문 이익 증가와 트레이딩 및 E&C 부문 등 비철강부문 계열사의 고른 실적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89.4%나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3.1%에서 6%포인트 늘어난 9.1%를  기록했다.

부문별 합산 영업이익의 경우, 철강 부문과 트레이딩 부문은 전분기대비 각각 60.8%, 60% 증가한 1조 234억원, 1,267억원을  기록했고, E&C 부문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에너지 부문도 전분기 대비 26.7% 증가한 750억원을 달성했다.

해외 주요철강법인의 실적도 큰 폭으로 호전되어 전체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중국 스테인리스스틸 생산법인 장가항포항불수강과 인도 냉연 생산법인 POSCO Maharashtra의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41.7%, 80% 증가한 520억원과 387억원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PT.KRAKATAU POSCO, 베트남 봉형강공장 POSCO SS-VINA의 영업적자도 큰 폭으로 축소되었다.

별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9.7%, 63% 증가한 7조 674억원과 7,954억원을 달성했다. 순이익은 8,396억원이다.

포항제철소 3고로 확대 개수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생산, 판매량은 다소 감소했으나, WP(월드프리미엄)제품 판매비중이 전분기보다 2.4%포인트 오른 53.4%를 기록하는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증가와 원가절감, 수익성 향상 활동 지속, 철강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대비 3.7%포인트 상승한 11.3%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의 경우, 별도기준 17.6%, 연결기준 71%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6%포인트, 6%포인트 감소하는 등 재무건전성 강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14년 49개였던 국내 계열사를 올해 말까지 32개로 줄여 권오준 회장 취임 이후 지속해온 구조조정을 올해 마무리함과 동시에 그룹 핵심역량을 근간으로 한 Smart POSCO로의 체제 전환(Smart Transformation)을 통해 미래 50년을 본격 준비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