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뉴스
포항시
타는 農心, 포항시 예비비 사용키로
이강덕 포항시장, 연일읍 3단계 다단양수 현장 방문
오주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6/18 [19: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장기적인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경북 포항시가 가뭄 해소를 위한 긴급 예비비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8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시는 18일 기준 지역 누적 강수량은 163.5mm로 평년(359.0mm)의 45.5% 수준이며, 저수율도 61.4%로 평년 64.7%의 86%수준을 보이고 있어 일부 지역에서 농업용수 부족으로 논 마름과 밭작물 시들음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     © 이강덕 포항시장, 연일읍 3단계 다단양수 현장 방문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17일 계속되는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일읍 달전리 3단계 다단양수 현장을 찾아 농업용수확보에 땀 흘리는 농민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소리를 들었다.

 

이 시장은 “영농에 중요한 시기이니만큼 향후 기후전망과 농업용수 사용량을 고려해 가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농업용수 확보 등을 위해 긴급 가뭄대책용 예비비 사용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말 것”을 주문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미 지난 5월19일부터 자체 “가뭄대책상황실”을 가동하며 하천굴착 33개소, 관정보수 20, 용수관로 4.6키로, 양수장보수 5개소, 3단계 다단양수 1개소 등 3억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가뭄대책에 온힘을 쏟고 있다.

사회 담당 오주호 기자입니다. 살기좋은 포항을 만드는데 부족함 힘이나마 보태고 싶습니다.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