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정안전부장관 포항지진 이재민들과 대화 가져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이 23일 포항을 방문해 지진을 촉발시킨 지열발전소와 피해 주민들이 임시 거처로 사용하는 흥해체육관을 둘러본 뒤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피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진영 장관은 “취임하고 포항시를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만날 생각을 가졌지만 취임하자마자 강원도 산불 때문에 거기에 매달려서 지냈고, 진주에서도 사고가 나서 빨리 오고 싶었지만 늦었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어 “박명재 의원이 문자도 자주해 포항상황을 많이 전해주셨지만 갈등과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전해 듣고 빨리 해결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오늘 왔다. 오늘 피해주민들을 가까이서 뵈었는데 빨리 답을 주고 가라 그렇게 말씀하셨지만 오늘 당장 답을 드리기는 어려운 입장이지만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가서 빨리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 여러 가지로 정부도 노력을 하고 있고, 정치권도 여·야간 합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날 포항지진범대위 공원식 동공 대표는 포항지진으로 정치권의 정쟁으로 삼지 말고 피해주민들의 입장을 일선에 놓고 정부가 해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흥해 주민 임종백씨는 “포항지진 이후 정부의 행정안전부가 재난본부를 포항시에 설치하고 재난관련 업무를 총괄했지만 지진피해 수습과정에서 수많은 여진으로 피해주민들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재난본부와 포항시는 응급 복구 율을 매일 발표하고 이재민 숫자 줄이기에 급급했고 2017년 연말 지진 후 한 달 반도 되지 않은 상황에 재난 본부를 철수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홍재 대책위원장은 "흥해 6천4백여세대 가운데 88%가 피해주택이며, 흥해주민 34%가 생활보호대상자 수준이다 노인층 인구가 많은 곳인데 지난번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에는 1천300만원을 지급하고 포항지진피해에는 900만원을 지급한 것에 대해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