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대, 알츠하이머 신경교세포 조절 체내물질 발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15:25]
종합뉴스
교육/환경
경북대, 알츠하이머 신경교세포 조절 체내물질 발견
기사입력: 2020/05/15 [15:2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경북대 배재성 교수(의학과), 진희경 교수(수의학과), 이주연 박사후연구원이 알츠하이머병에서 손상된 뇌의 신경교세포를 조절하는 체내물질을 발견했다. 또, 이 체내물질은 신경 염증 및 기억력과 관련이 있다는 것도 증명했다고 15일 밝혔다.

 

▲ 배재성 교수(의학과), 진희경 교수(수의학과), 이주연 박사후연구원  © 경북대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실지원사업과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5월 12일자에 게재됐다.

 

경북대 연구팀은 체내에서 합성되는 ‘N-아세틸 스핑고신(이하 N-AS, N-acetyl sphingosine)’이라는 지질물질이 신경교세포에서 합성되어 직접적으로 뇌의 염증에 대한 항상성을 유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아밀로이드 베타’는 알츠하이머를 일으키는 원인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경북대 연구팀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뇌에서는 N-AS가 아밀로이드 베타에 의해 체내에서 잘 합성되지 않고, 이로 인해 뇌의 만성염증조절에 실패해 알츠하이머가 가속화된다는 것을 알아냈다. 알츠하이머의 걸린 실험용 쥐에 N-AS를 직접 주입하자, 만성신경염증이 정상화되어 아밀로이드 베타가 감소하고 기억력이 개선되는 효과를 증명했다.

 

배재성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N-AS라는 물질을 바탕으로 약물을 개발한다면, 알츠하이머병의 만성염증을 조절하는 최초의 약물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