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대 이유미 교수팀, 암 억제 유전자 분자기전 규명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06 [13:59]
종합뉴스
교육
경북대 이유미 교수팀, 암 억제 유전자 분자기전 규명
기사입력: 2020/11/06 [13:5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경북대는 약학대학 이유미 교수팀이 암 생성 초기단계에 형성되는 조직 내 저산소 상태에 의해 암 억제 유전자인 렁스3(RUNX3)의 단백질 기능이 무력화되고 분해되는 분자기전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 이유미 교수     ©

암 세포가 분열하면 조직 크기가 1㎣만 되어도 주변의 혈관으로부터 산소공급이 떨어져 저산소 상태가 발생한다. 정상세포는 산소공급이 줄면 세포사멸과정으로 죽게 되지만 암세포는 이를 극복하고 더 잘 성장하는 죽지 않는 특성을 갖게 된다.

 

이 교수팀은 저산소 상태에서 G9a라는 리신메틸화효소가 활성화되어 렁스3와 서로 결합하며, 이로 인해 렁스3가 메틸화되어 표적 유전자를 발현하지 못하는 것을 발견했다. 렁스3의 표적 유전자는 대부분 암세포 사멸과 세포 분열을 억제하는 유전자들이다. 이러한 분자기전으로 인해 암세포는 저산소 상태에서 세포 분열이 증가하고, 세포 사멸이 억제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렁스3가 메틸화되면, 핵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세포질로 나가게 된다. 세포질로 나온 렁스3는 프로테아좀에 의해 분해가 촉진된다고 이 교수팀은 덧붙였다.

 

이유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토대로 렁스3와 G9a의 결합을 억제하는 약물을 개발한다면 암의 성장과 진행을 막고 조기에 치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국제학술지 ‘세포사멸과 분화(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Impact factor:10.717)’ 10월 28일자 온라인에 게재됐다.

 

이 연구는 이유미 교수팀과 서울대 황대희 교수팀, 충북대 배석철 교수팀, KAIST의 송지준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로 진행됐으며,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실과제,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선도연구센터(MRC) 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Yoo-mi Lee's team investigates the molecular mechanism of cancer suppressing genes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s team of Professor Yoo-mi Lee of the College of Pharmacy has identified the molecular mechanism by which the protein function of RUNX3, a cancer suppressor gene, is incapacitated and decomposed by hypoxic conditions in tissues formed in the early stages of cancer production. It was revealed on the 6th.

 

When cancer cells divide, even if the tissue size is 1 mm3, oxygen supply from the surrounding blood vessels decreases, resulting in a hypoxic state. Normal cells die through apoptosis when oxygen supply decreases, but cancer cells overcome this and grow better.

 

Professor Lee's team discovered that under hypoxia, a lysine methylase called G9a is activated and binds to each other with RUNX3, which causes RUNX3 to be methylated and not express target genes. Most of the target genes for Runx3 are genes that inhibit cancer cell death and cell division. It was confirmed that due to this molecular mechanism, cancer cells increase cell division and inhibit cell death in a hypoxic state. In addition, when rung 3 is methylated, it cannot enter the nucleus and exits the cytoplasm. Leungs3, which is released into the cytoplasm, is promoted by proteasomes, Lee added.

 

Prof. Lee Yoo-mi said, "Based on this study, if we develop a drug that inhibits the binding of Lungs3 and G9a,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 way to prevent the growth and progression of cancer and treat it early."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published online on October 28, in the international academic journal “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 (Impact factor:10.717),” a sister journal of Nature.

 

This research was conducted in collaboration with Prof. Yoo-mi Yoo's team, Professor Hwang Dae-he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Seok-cheol Bae of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nd Professor Ji-jun Song of KAIST. The Basic Research Laboratory Project of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Support for Senior Researchers and Leading Research Center (MRC) Project It was done with suppor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