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지역 대테러 임무 전담, ‘경북경찰특공대’ 창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7:04]
종합뉴스
사회
경북지역 대테러 임무 전담, ‘경북경찰특공대’ 창설
기사입력: 2020/11/18 [17:0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지방경찰청(청장 윤동춘)은 18일 안동시 소재 경북경찰특공대 연경장에서 윤동춘 경북지방경찰청장 주관으로 도내 경비과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경찰특공대 창설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창설된 특공대는 전술팀, 폭발물 탐지팀, 폭발물 처리팀(EOD)등으로 구성돼 경북지역에서 발생하는 테러의 예방과 진압을 담당하게 된다.

 

지난 9월에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경북경찰특공대원은 서울·부산경찰특공대에서 임무수행에 필요한 다양한 전술교육 및 훈련을 받았다.

 

앞으로 이들 특공대원은 경북지역의 대테러예방 및 진압, 폭발물 탐색 및 처리, 요인경호 및 인질·총기·폭발물 사용 범죄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안전활동 및 인명구조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경북경찰특공대 창설을 준비한 허성희 경비과장은 “경북은 전국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월성·한울원전 등 다수의 국가중요시설과 방산업체가 위치해 있음에도 테러에 대응하기 위한 전담부대가 없었으나, 이번 경북경찰특공대 창설로 테러대응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며 창설 배경과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경북경찰특공대는 2019년 국가대테러위원회와 국무회의에서 대테러부대로 최종 지정·통과되어 창설하게 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Establishment of “Gyeongbuk Police Commando”, dedicated to counter-terrorism missions in Gyeongbuk region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Gyeongbuk Provincial Police Agency (Director Yun Dong-chun) held the'Gyeongbuk Police Special Forces Founding Ceremony' on the 18th at the Yeongyeongjang of the Gyeongbuk Police Forces in Andong City, led by Yoon Dong-chun, head of the Gyeongbuk Provincial Police Agency. Said that it was held.

 

The commandos, established on this day, consist of a tactical team, an explosive detection team, and an explosives disposal team (EOD), and are responsible for the prevention and suppression of terrorism occurring in Gyeongbuk.

 

The Gyeongbuk Police Special Forces, selected through high competition in September, received various tactical education and training necessary for mission execution at the Seoul-Busan Police Special Forces.

 

In the future, these commandos will perform duties such as prevention and suppression of counter-terrorism in the Gyeongbuk region, search and treatment of explosives, guards, and safety activities and lifesaving in case of emergency such as crimes using hostages, firearms, and explosives.

 

Seong-hee Hur, who prepared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buk Police Special Forces, said, “Gyeongbuk occupies the largest area in the country, and despite the presence of a number of important national facilities and defense companies such as Wolseong and Hanul nuclear power plants, there was no dedicated unit to respond to terrorism. The creation of the police commandos has enabled us to secure a golden time for terrorist response.” He explained the background and meaning of the establishment.

 

Meanwhile, the Gyeongbuk Police Special Forces was finally designated and passed as an anti-terrorist unit at the National Anti-Terrorism Committee and the State Council in 2019 and was establish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