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 반정부 투쟁선언 복당 ’안간힘‘

복당 무산..상시국연대 공동 대표 존재감 높이기 복당 압박 행보 분석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17 [17:33]
종합뉴스
정치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 반정부 투쟁선언 복당 ’안간힘‘
복당 무산..상시국연대 공동 대표 존재감 높이기 복당 압박 행보 분석
기사입력: 2020/12/17 [17:3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국민의힘 조기 복당 가능성이 조금씩 멀어져 가고 있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최근 출범한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를 통해 존재감을 과시할지 관심이다.

 

▲ 홍준표 의원

 

비상시국연대는 범보수 정당·시민사회단체 통합투쟁기구로 최근 홍 전 대표는 공동 대표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비상시국연대측이 공동 대표로 이름을 올린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공동대표를 맡겠다고 한 적이 없다며 일단 발을 뺀 상황이다.

 

홍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부터 비상시국연대를 중심으로 전국을 돌며 반정부 투쟁에 나설 계획을 밝혔다. 그는 "일부 좌파 매체들이 극우단체니 태극기 세력이니 폄하하고 있지만 이는 극우 개념도 모르는 좌파 매체들의 프레임 덧씌우기“라며 태극기 부대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총선 참패후 새로 들어선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지난 6개월 동안 갈 길을 잃고 민주당 2중대로 전락하는 것을 보고 더이상 좌시할 수 없어 제정당과 사회단체가 함께 모여 대정부 투쟁을 하기로 한 반문재인 연대의 결집체가 비상시국연대"라고 부연 설명했다. 비상시국연대는 연말까지는 체제를 정비하고 신년부터 전국을 순회하며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지역 정가는 홍 의원의 이같은 행보를 두고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최근 사과에 비판의 날을 세운바 있는 홍 의원이 조기 복당의 꿈이 무산되면서 비상시국연대를 통한 공동 대표로서의 존재감 높이기와 복당 압박 행보라고 분석하고 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 초선 의원 등은 김종인 위원장의 사과문 발표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데다 홍 의원의 복당에는 대부분 부정적 시각을 가지고 있어 홍 의원 복당 반대 모양새가 갈수록 뚜렷해지는 양상이다.

 

실제, 지역 출신 김형동 김병욱, 정희용 의원 등이 참가하고 있는 70년대생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인 ‘지금부터’(대표의원 강민국)가 지난 16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의 시기와 내용에 대해선 전적으로 동의하고, 공감한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홍준표 의원이 비상시국연대를 통해 전국 투쟁에 나서겠다고 공언하고 있지만 코로나 확산세가 강한 현재로선 큰 힘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 정부의 실정에 분노하고 있는 국민들과 함께 하는 제1 야당 국민의힘 지도부와 각을 세운 상태에서의 그의 독자 행보는 큰 관심을 끌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Hong Joon-ye is not going to be a party, but it's getting further and further away....

[Break News] Lee Sung-hyun reporter =


It is of interest whether the independent Hong Joon-pyong (Daegu Suksang) will show off his presence through the recently launched "Tyranny-Style Democratic Victory Emergency National Federation," in which the possibility of an early party of people's power is gradually shifting away.

 

The Emergency State Federation is an integrated competition organization for pan-government political parties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nd former Hong has recently been known to be a co-representative.

 

However, the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and the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Party of Aan Cheol-soo, who was named joint representative by the Emergency National Federation, have never said that they will take on a joint representative.

 

On His Facebook on 17 June, Hong expressed plans to travel around the country, mainly in emergency state federations, to fight anti-government struggles starting next year.

 

Hong argues that it is different from the Tai Chi forces, saying, "Some left-wing media are hating the right-wing groups, which are tai chi forces, but this is a frame-overwringing of left-wing media that don't even know the concept of the far-right."

 

He explained, "The non-presidential system, which was newly entered after the election, lost its way over the past six months and fell into the democratic party's two parties, so the opposition party and social groups agreed to come together to fight a grand government."

 

The emergency state coalition is reportedly expected to overhaul the system by the end of the year, tour the country from the new year, and go on a major government struggle.

 

On the other hand, the regional list is analyzed as a move to increase his presence as a co-representative through the Emergency State Federation and to pressure the Fu party as the dream of an early party collapses as He set up a day of criticism over Chairman Kim Jong-in's recent apology.

 

Nevertheless, the people's power as a first-choice lawmaker has a mostly negative view of Chairman Kim Jong-in's apology announcement, and lawmaker Hong's party has a negative view, making the appearance of opposition to Hong's party increasingly evident.

 

In fact, "from now on" (Representative Council Member Kang Min-kwon), a meeting of the people's power in the 70s, where local lawmakers Kim Hyung, Dong Kim Byung-wook, and Jeong Hee-yong participated, issued a statement on 16 June, saying, "We fully agree and sympathize with the timing and content of Chairman Kim Jong-in's apology to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A local political circle official said, "Although Congressman Hong Joon-pyong has professed to fight the national struggle through emergency state coalitions, he is not likely to receive much power at this time when the coronavirus is strong," and he assessed that "his reader's work in the state of establishing the first opposition people's leadership and the level of the first opposition people with the people who are angered by the current government will not attract much attentio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