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12월 24일부터 어린이집 휴원 명령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7:06]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시, 12월 24일부터 어린이집 휴원 명령
기사입력: 2020/12/23 [17:0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는 12월 24일부터 1월 3일까지 11일간 대구 시내 전체 어린이집1,264개소를 대상으로 휴원 명령을 내렸다고 23일 밝혔다.

 

▲ 대구시, 어린이집 개원 대비 방역관리 모의훈련 실시  © 대구시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급증하고 있으며, 관내 어린이집의아동‧교사, 조리사 등 관련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 내 확산 차단 및 어린이집 보육아동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영유아보육법 제43조의2에의거 대구시 관내 전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휴원을 실시한다.

 

이에 지역 내 전체 어린이집 1,264개소는 12월 24일부터 휴원에들어가며, 향후 감염병 진행 상황, 지자체 여건, 보육수요 등을 고려해추가 연장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대구시에서는 복지부 지침상 부모 대상 가정돌봄 권고에도 원내밀집도 유지 및 N차 감염 우려로감염전문가의 자문, 학부모, 어린이집 원장 및 보육교사 등 보육주체의 의견 수렴 후지난 12월 22일 개최된 총괄방역대책단 회의를 통해 휴원을 결정했다.

 

어린이집 휴원에 따른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해 각 어린이집은 당번교사를 배치하고 긴급보육을 실시하나, 확진자와 접촉자 및 접촉자의동거가족은 긴급보육 등원 및 제공이 불가하다.

 

휴원 시 어린이집에서는 휴원 기간 및 긴급보육계획을 즉시 보호자에게 알리고,어린이집 자체 소독을 주기적으로 실시해 보육공백을 방지한다.

 

아울러, 긴급보육 시에도 원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긴급보육이용 사유서를 보호자에게 제출받아 실시하도록 하며, 보호자 및 가족의 이상 징후 발생 시 즉시 검체검사를 받도록 하고, 부득이 모임 참석 시에는아동 동반을 자제하도록 학부모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휴원 명령과 더불어 어린이집 보육밀집도를 낮추고,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에 제작‧배포한 대구형 3‧3‧7 생활수칙(3세이상 전원 마스크 착용, 3회 이상 발열‧호흡기증상 확인, 일일 7회이상 손씻기)및 유증상자 발견 시 대처 로드맵 등을 적극 홍보하고, 어린이집의 방역관리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상황임을 인식해 가정에서는 긴급보육을 가급적 자제하고 가정돌봄에 동참을바란다”면서,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영유아의 안전을최우선으로 해 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안심보육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orders daycare centers to be closed from December 24th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City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s issued orders to close all 1,264 daycare centers in Daegu for 11 days from December 24th to January 3rd.

 

According to the city of Daegu,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19 has recently increased nationwide, and in accordance with Article 43-2 of the Infant Child Care Act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spread in the area and to secure the safety of daycare children due to the occurrence of related confirmed cases such as children, teachers, and cooks at daycare centers. All daycare centers in Daegu City are closed.

 

Accordingly, all 1,264 daycare centers in the region will be closed from December 24th, and further extensions will be decided in consideration of the progress of infectious diseases, local government conditions, and childcare demand in the future.

 

In Daegu City, despite the recommendation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general quarantine countermeasures meeting was held on December 22, following the maintenance of in-hospital density and consultation of infectious experts due to concerns of N-th infection, and opinions from child care providers, such as parents, daycare center directors, and childcare teachers. I decided to close the park through.

 

In order to prevent the caring gap due to the closure of daycare centers, each daycare center assigns a teacher on duty and provides emergency childcare, but emergency childcare services are not permitted for confirmed patients, contacts, and family members living together.

 

When closed, the daycare center immediately informs the guardian of the closing period and emergency childcare plan, and periodically conducts self-disinfection of the daycare center to prevent childcare gaps.

 

In addition, in order to reduce the density in the hospital even during emergency childcare, parents are required to submit a written explanation for the use of emergency childcare to the guardian.In case of signs of abnormalities in the guardian and family, the parents are required to undergo a specimen examination immediately, and parents to refrain from accompanying children when attending a meeting inevitable. I will guide you.

 

In order to reduce the density of daycare centers and minimize contact, Daegu City is ordered to close the school, and to minimize contact, the Daegu-type 3‧3‧7 rules of life (all all over 3 years old wear masks, check fever and respiratory symptoms 3 or more times, Washing hands 7 times or more) and a roadmap for coping when a symptom is found will be actively promoted, and the quarantine management status of the daycare center will be continuously monitored.

 

“Recognizing that the spread of Corona 19 is a serious situation, I hope that families should refrain from emergency childcare and participate in family care,” said Kang Myung-sook, head of the Daegu City Women and Youth Education Bureau.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safe childcare environment that can be left with confidenc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