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자수첩]2021 신축년(辛丑年) 울릉군에 거는 기대

황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2/26 [15:29]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2021 신축년(辛丑年) 울릉군에 거는 기대
기사입력: 2020/12/26 [15:2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황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진영 기자     ©

 【브레이크뉴스 경북울릉】황진영 기자=경자년(庚子年)한 해, 경북 울릉군을 되돌아보면 한마디로 지역 내 선출직 공직자들의 '구태정치'와 울릉군의 '행정력 부재'가 심각한 한해였다고 평가할만 하다.

 

많은 사람들은 울릉도를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신비의 섬’이라 입을 모은다. 그렇다. 울릉도는 분명 신비의 섬이 맞다. 하지만 여기서 기자가 말하는 신비의 섬이란 외부에서 보는 그런 호의의 신비의 섬이 아니다.


‘상왕 정치’에 물들어 구태를 일삼으면서도 부끄러운 줄 모르는 선출직 공직자들이 판을 치고, 행정은 소통 부재와 밀실야합으로 군민들로부터 외면을 받는 그런 신비의 섬이다.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전혀 다른 ‘울릉도’는 분명 신비의 섬이 맞다.

 

국민권익위가 발표한 올해 내부청렴도 평가에서 울릉군은 전국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불통 행정의 방증이다.

 

울릉도 주민들에게 해상교통(여객선)은 동맥과도 같은 것이다.  생명선이자 지역경제의 원동력이다.

 

지난 1995년 당시 기네스북에 등재됐던 쌍동쾌속선 썬플라워호는 연안 여객 사업의 역사에 중추적 역할을 했다.


포항 ~ 울릉 항로를 3시간대 주파하고 생필품과 화물의 원활한 운송으로 울릉주민들에게는 일일생활권 보장과 생명선과도 같은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런 썬플라워호는 선령 만기로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대체선 도입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신조 대형여객선 도입을 공약한 김병수 군수가 취임하면서 주민들은 기대감에 한껏 부풀어 있었다. 그해 7월 취임과 동시에 ‘울릉주민 해상 이동권 보장을 위한 대형여객선 지원 조례’를 제정 할 때 까지만 해도 이 사업이 이토록 지지부진해질 것이라고 여기는 주민들은 많지 않았다.

 

이후 2019년 9월 포항 ~ 울릉 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공고를 통해 대저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신조 선으로 제안한 배가 ‘여객 전용선’으로 알려지면서 울릉주민들의 반대 여론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공모사업 진행 과정에서도 일선 공무원을 동원하는 등 ‘관권 서명’논란과 김병수 울릉군수 주민소환 주장, 선출직 공직자들의 정치적 이권 다툼 의혹 등 지역사회 전반에 민-민 갈등만 고조시켰다.

 

이에 대저건설은 '엘도라도호 5개월 조건부 인가가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하기에 이르렀다.  주민들의 기약 없는 기다림의 세월이 시작된 것이다. 이를 두고 주민들 사이에는 울릉군의 밀실 행정이 낳은 결과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역에서 유지라고 할 만한 사람들의  불·탈법이 난무해도 울릉군은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행정불신을 자초했다. 한 고위층 인사의 가족 불법 세차장 운영이 대표적 사례다. 당시 일부 지역 언론사에서 보도가 나가자  “특정 공무원이 제보자 색출에 혈안이다.” 는 공공연한 말까지 돌았다.

 

이 밖에도 국가 어항인 현포항 불법건축물 증축과 무허가 휴게업 및 각종 놀이 시설 불법 운영역시 특혜의혹을 받았고,  결국은 울릉군 행정의 소통 부재로 드러나면서 아직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울릉군의 무능한 행정사례는 이뿐만 아니다. 섬백리향 클러스터 사업으로 보조금 26여억 원을 날려버린 사업은 무엇으로도 변명이 어렵다.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르기 전 신청한 조합은 이미 20억이 넘는 채무가 있었지만, 울릉군은 지원을 강행했다. 논란이 가중되자 부랴부랴 ‘보조금반환고지서 반송분 공시송달 공고’를 냈지만, 수취인 불명으로 반송돼 보조금 환수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

 

"사업 추진에 있어 해당 조합의 채무실태를 점검했다면 보조금 지원은 불가능했을 것인데 행정의 무능함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한 주민의 말이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올 한 해 울릉군은 전례 없던 일들이 쏟아지는 한 해 이기도 했다.

 

울릉군 공무직(무기계약직) 노동조합이 설립됐고, 급여체계 개선(호봉제도입, 고정수당 신설)과 체불임금 해결 등을 놓고 180일째 파업을 이어가다 극적으로 노·사 합의를 끌어냈지만 그 과정에서 논란과 비판이 공존했다. 울릉군 행정의 무관심과 일부 주민들의 볼멘소리는 공무직 노동자들에게는 가슴 아픈 시간으로 기억되고 있다.

 

특히, 특정 언론사에 편중된 광고비 과다지출 역시 전례에 없던 일로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집행기준도 없이 예산을 ‘주먹구구식’으로 집행한다는 논란을 넘어 관공서가 광고비를 통해 언론 길들이기 또는 재갈을 물리는 수단으로 여기는 것이 아니냐는 파문은 지속될 전망이다.

 

울릉군은 현안문제와 불 탈법 등으로 시끄러웠던 올 한 해를 교훈 삼아 다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선출직 공직자들 역시 구태정치에서 과감히 탈출해  유권자인 주민들만 바라보겠다는 성찰과 반성의 시간을 가지길 바래본다.

 

<아래는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orter's Handbook] Expectations for Ulleung-gun in 2021 New Year (辛丑年)

 

 [Break News Gyeongbuk Ulleung] Reporter Hwang Jin-young = Gyeongja year (庚子 year), looking back at Ulleung County, Gyeongsangbuk-do, it is worth assessing that the'old politics' of elected officials in the region and the'lack of administrative power' of Ulleung County were a serious year.

 

Many people say that Ulleungdo is a “mystery island” that boasts a natural environment. Yes. Ulleungdo is definitely an island of mystery. However, the island of mystery that the reporter refers to here is not an island of the kind of favor we see from the outside.

 

It is a mysterious island where elected officials who are not embarrassed despite being stained with ‘sangwang politics,’ are disregarded by the military people due to lack of communication and confrontation. A completely different “Ulleungdo” that has never been experienced is a mysterious island.

 

In this year's internal integrity assessment announced by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of Korea, Ulleung-gun received the lowest rating in the country. It is a proof of an unconventional administration.

For Ulleungdo residents, maritime transportation (passenger ship) is like an artery. It is the lifeline and the driving force of the local economy.

 

The Sunflower, a catamaran, registered in the Guinness Book of Records in 1995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history of the coastal passenger business.

 

It ran the route between Pohang and Ulleung for three hours, and the smooth transportation of daily necessities and cargo played a crucial role as a guarantee of daily living rights and a lifeline for Ulleung residents.

 

Such Sunflower has disappeared into history due to the maturity of Seonyeong. The introduction of an alternative line was urgent. In the 2018 local election, when Kim Byeong-soo, who pledged to introduce a new large passenger ship, took office, residents were full of expectations.

 

Until the inauguration in July of that year and the enactment of the “Large Passenger Ship Support Ordinance to Guarantee Ulleung Residents' Right to Move at Sea,” few residents believed that this project would be so slow.

 

Afterwards, Daejeo Construction was selected as the preferred negotiator through the announcement of attracting large passenger ships on the Pohang-Ulleung route in September 2019. Later, as the ship proposed as a new ship became known as a “passenger-only ship,” opposition from Ulleung residents began to rise.

 

In the process of the public offering project, only civil-private conflicts were heightened throughout the local community, including controversy over “signing of government authority,” insisting on recalling residents of Ulleung-gun Kim Byeong-soo, and suspicion of political interest disputes among elected officials.

 

As a result, Daejeo Construction has filed an administrative lawsuit saying,'The five-month conditional approval of the El Dorado is unfair.' This is the beginning of the years of waiting for the residents without promise. This is a predominant view among the residents as a result of Ulleung-gun's closed-room administration.

 

Not only this. Even if there was a lot of injustice and deprivation of people who could be said to be Yuji in the region, Ulleung-gun was consistent with morse and incited administrative distrust. A prime example is the operation of an illegal family car wash by a high-ranking person. At the time, when reports from some local media outlets went out, "a specific public official is eager to find the informant." Turned to an open word.

 

In addition, the expansion of illegal buildings in Hyeonpo Port, the national fishing port, and illegal operation of unlicensed rest business and various amusement facilities were also suspicious of preferential treatment.

 

This is not the only case of incompetent administration in Ulleung-gun. It is difficult to excuse anything for the project that blew 2.6 billion won in subsidies through the island thyme cluster project. Prior to the project's full-scale orbit, the requested union already had debts of more than 2 billion, but Ulleung-gun forced to support it. As the controversy grew, Buryaburya issued a “announcement of service for the return of the subsidy return notice”, but it was returned with unknown recipients, making it difficult to redeem the subsidy.

 

The words of one resident do not sound ordinary, saying, "The subsidy support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if we had checked the debt status of the cooperative in the promotion of the project, but this is a part of the incompetence of the administration."

 

This year, Ulleung-gun was also a year of unprecedented events.

 

The labor union for public service in Ulleung-gun was established, and after continuing a strike for 180 days to improve the salary system (incorporation of a senior salary system, new fixed allowances) and resolving arrears, the labor-management agreement was dramatically reached. Criticism coexisted. The indifference of Ulleung-gun administration and the voice of some residents are remembered as a painful time for civil servants.

 

In particular, it seems that the excessive spending of advertising costs, which is concentrated on certain media companies, will also be remembered as unprecedented. Beyond the controversy that the budget is being executed as a “fist-out-of-the-box” without an execution standard, the rumors will continue to be questioned whether government offices consider it as a means of taming or curbing the media through advertising expenses.

 

Ulleung-gun should not repeat the same mistakes again, taking lessons from this year, which was noisy due to current issues and fire escape. I hope that the elected officials will also boldly escape from the old politics and have a time of reflection and reflection that they will only look at the elected residents.

 

울릉·독도 담당입니다. 지역 발전을 위해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h0109518@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